지역 > 단양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단양군 대강면 미노리 자투리땅, 휴게쉼터 조성
충북도 도로관리사업소 충주지소, 화장실 파고라 등 설치
기사입력  2020/05/12 [08:08]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최근 방송의 ‘12일 시즌4’첫 촬영지로 유명세를 타고 있는 단양군 대강면 미노마을에 관광객 및 행락객이 몰리면서 무분별한 쓰레기 투기 및 주차 부족 등으로 불편을 호소하는 도로이용자를 위해 충청북도 도로관리사업소 충주지소에서는 지방도 927호선 내 충청북도 소유 도로부지 1,362에 휴게쉼터를 조성했다.

 

금번 사업은 오영탁 도의원의 제안으로 충청북도 도로관리사업소 충주지소에서 시행하였으며, 2억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주차장, 화장실, 파고라 등을 설치햇다.

또한, 마을 주민들과 쉼터의 운영 및 유지관리 등을 협의하여 마을 자체적으로 사후관리를 맡기로 했다.

 

휴게쉼터 조성으로 관광객 주차 문제 해결 및 쓰레기 투기 등 범죄유발요인이 사라지고 마을주민들의 농산물 판매 공간으로 활용하는 등 주민참여형 이용자 중심의 쉼터로 지역 공동체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도로관리사업소 충주지소장은 "이번 조성된 휴게쉼터가 도로이용객들에게 편안한 휴식공간을 제공하고 명품 쉼터로 거듭나 지역경제 및 관광활성화에도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천시, 2020 제천국제음악영화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