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 북부 공공의료대책위, 건대 충주병원 의전원 정상화 촉구
기사입력  2020/03/17 [16:40]   임창용 기자

▲ 충북 북부지역 공공의료대책위는 17이 충북도 브리핑룸에서 충북 북부지역 의료공백해소와 주민건강권 강화를 위한 공공의료대책 축구 기자회견을 가졌다.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 북부 지역 의료 공백 해소를 위해 공공 의료 확대를 촉구하는 북부 지역 공공의료강화 대책위원회가 17일 오전 1130분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은 충북의 건강 지수가 최하위로 치료가 가능함에도 응급의료기관이 없어 치료받지 못하고 사망하는 치료 가능 사망률이 전국 평균 50.4%인데 충북은 58.9%로 전국 1위라며, 입원 환자 증가율도 전국 평균 4.7%를 웃도는 7.3%1위를 차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충북의 의과대 정원은 서울에서 운영되고 있는 충주건국대 40명을 제외하면 충북대 49명으로 최하위권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으며 국가응급진료정보망에 따르면 시.군지역에서 응급실에 이르는 시간은 전국 최하위로 나타났다.

 

 

응급실 이동 시간은 괴산군이 145, 음성군이 168, 보은군이 258, 제천시와 진천군 193, 188분 등으로 청주권을 제외하고는 응급실 이동 시간이 2~3시간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해 충북 지역의 건강 지수는 전국 최하위로 집계되는 불명예를 안고 있다고 설명했다.

 

충북음성과 단양의 치료가능 사망율은 음성86.1%, 단양 71.1%로 서울 강남구 29.1%서초구 30.1%에 비해 3배 가까이 높다고 지적했다.

 

음성과 단양은 응급의료시설이 전무하고 인구 343000명의 충주권에는 지역응급센터역할을 하고 있는 건대 충주병원과 종합병원 2곳이 있지만 건국대충주병원은 약 230병상이 채 되지 못한 병상을 가동 중이다.

 

충주시 예측 사망자수 대비 실제 사망자수가 전국 2위이며 이로 인해 2017년 보건복지부에서 충주시는 응급 의료 취약 지역으로 지정됐다.

 

단양 지역은 한 해 관광객만 1000만명이 방문하고 있지만 응급의료기관이 없어 충북도는 군에서 설립하는 지방의료원을 계획했지만 재정이 없다는 이유로 현재 단양군 보건소 기능을 확대하는 30병상의 보건의료원으로 축소 진행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건국대 충주병원이 지방중소병원으로 전락했고 건국대의전원의 충주 환원과 정상화를 지역사회에서 요구하고 있지만 건국대 법인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에 따라 이들은 충북 북부권에 의료공백을 막기 위해 공공보건의료사업 인프라를 체계적으로 구축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기자회견 후 대책위는 충북도에 공공의료사업 확충과 건국대의전원 충주 환원에 대한 의견서를 충북도에 접수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4.15총선]후보 인물탐구-청주 흥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