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대, 코로나 바이러스와 위기관리 관련 세미나
기사입력  2020/02/06 [23:36]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대학교(총장 김수갑) 국가위기관리연구소가 6일 오전 10시부터 충북대 국가위기관리연구소 Crisisonomy Hall(자연대 4호관 210)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실체와 위기관리를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세미나는 박쥐 바이러스에 있어 국내 최고 권위자인 김혜권 충북대 미생물학과 교수가 진행했다. 김혜권 교수는 네이버 지식백과의 코로나 바이러스 집필자로 박쥐와 바이러스의 관련성에 대해 오랫동안 연구를 진행해왔다.

 

김혜권 교수는 국내 박쥐 바이러스 연구를 통한 신종 바이러스 감염병의 선제적 대응 전략에 대해 발표했으며, 이번 발표를 통해 지난 201912월부터 발생한 이후 현재까지 전 세계로 급속하게 확산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실태에 대해 살펴보고, 위기관리차원에서 이러한 위기 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방안이 무엇인지에 대해 알아보는 자리가 됐다.

 

김혜권 교수는 이번 강연을 통해 정부는 가축 중심에서 야생 동물을 포함하여 연구를 진행할 필요가 있고, 바이러스는 동물과 사람 간에 서로 전파될 수 있는 것이므로 이번 코로나 바이러스의 대응 전략으로는 인수공통감염병 대책 위원회를 활성화하고, 가축 전염병의 범위를 확대해야 한다무엇보다도 개인 위생을 철저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재은 충북대 국가위기관리연구소장은 개회사를 통해 위기의 속성과 실체적 사실을 알고 있을 때 제대로 위기관리를 하는 것이 가능하다. 지금까지 우리나라의 국가위기관리는 대통령의 리더십에 의존해 왔기에 체계적으로 국가위기를 관리하는데 어려움이 있다고 지적하며, “대통령 직속의 국가위기관리위원회를 통해 제도적 위기관리시스템을 운용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국가위기정보센터 설치와 지역위기정보분석센터 설치 운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충북대학교 국가위기관리연구소는 지난 2006년 창립 이후 우리 사회에 대형 재난이 발생할 때 마다 거점 국립대학교 연구소로서의 책임을 다하기 위해 국내 학술세미나는 물론 국제학술대회, 현장조사, 연구 및 교육 활동 등 국민의 안전을 위한 위기관리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 제천시, 새해 첫 시정 정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