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영동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동곶감, 대도시 판촉행사 연이은 대박행진
겨울철 별미 영동곶감 인기 만점
기사입력  2020/01/12 [13:19]   임창용 기자

▲ 영동곶감이 서울용산역에서 열린 판매행사에 소비자들의 큰 관심을 끄며 대박 행진을 이어갔다.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감고을 영동 명품 곶감이 푸근하고 정겨운 매력을 다시 한번 전국에 알렸다.

 

군에 따르면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서울용산역에서 열린 두 번째 영동햇곶감 대도시 판매행사에서도 소비자들의 큰 관심을 끄며 대박 행진을 이어갔다.

 

지난달 26일 서울용산역에서 신호탄을 쏜 곶감 판매는, 이달 3~5일까지 열린 영동곶감축제와 이번 2차 판매행사를 거치며 총256백만원어치를 판매했다.

 

경기침체를 감안, 평년보다 매출액이 적을 것이라는 우려도 있었지만 영동곶감은 올해도 이름값을 톡톡히 했다.

 

군은 해마다 겨울철 이맘때쯤 영동곶감축제와 연계해 영동곶감연합회와 손잡고 대도시 판촉행사로 변화를 주며 도시민들을 공략했다.

 

서울용산역에서 두차례 열린 영동곶감 특판장에서는 지난달 26~281차 행사에서 12천만원, 9~112차 행사에서 136백만원어치가 판매되며, 전국 최고 품질 영동곶감의 진가를 선보였다.

 

어느 해보다 쫄깃한 식감과 달콤한 맛, 저렴한 가격으로 발길을 잡았다.

 

행사장에서는 박세복 군수도 홍보요원으로 나서 영동곶감알리기에 힘을 보탰다.

 

깊은 산골의 차갑고 신선한 바람이 만들어 과육이 차지고 쫄깃한 8개 농가의 영동 곶감을 맛보려는 시민과 철도 이용객들의 행렬이 계속 이어졌다.

 

또한, 복불복 게임 등 현장체험 이벤트 실시로 적극적인 판촉전략이 이어지며 성공판매의 밑거름이 됐다.

 

한 방문객은 이렇게 빛깔이 곱고 쫀득한 곶감은 처음이다왜 영동곶감이 최고라 불리는지 알 것 같다라고 극찬했다.

 

또 한 시민은, “어릴 적 시골에서 느꼈던 아련한 추억과 푸근한 고향의 정이 절로 떠오르게 된다라고 말했다.

 

성공리에 진행된 두 차례 판매행사에서 총 256백만원 어치의 판매고를 올렸다.

 

지난 3~5일 쌀쌀한 날씨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볼거리, 먹거리, 즐길거리로 겨울 대표축제로 거듭나며, 356백여명의 관광객이 찾은 영동곶감축제에서는 예약판매금인 31,000만원을 더해 총 78,100만원을 판매했다.

 

이로써 영동곶감의 대도시 판매행사와 축제 개최는 최근 경기침체로 시름하는 곶감 농가들의 실질적인 소득증진과 판로확보의 계기가 됐다.

 

 

군 관계자는 특히 올해는 축제의 내실을 기하고 판매장에 다양한 콘텐츠를 담아내 곶감의 최고 판매액을 기록했다라며, “명절 전까지 자매결연 지자체 등을 순회하며 영동곶감을 알리고 농가 소득 증대에 노력하겠다라고 했다.

 

한편, 영동군은 2009년 영동곶감의 지리적 표시와 상표를 등록했으며, 올해까지 3년 연속 로하스 인증을 획득했다.

 

지난해 지역의 2,333농가에서 3,920톤의 곶감을 생산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 엄태영 예비후보 "제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