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충주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침략·수탈 미화 우려...충주 옛 조선식산은행 철거해야”
기사입력  2019/12/09 [16:27]   김병주 기자

▲ 충주시 성내동 옛 조선식산은행 건물 외관 

 

【브레이크뉴스 충북】김병주 기자=충주지역 시민단체가 근대문화전시관으로 활용 예정인 옛 조선식산은행 복원 중단을 충주시에 촉구했다.

 

‘조선식산은행 건물 복원 반대 시민행동’은 9일 충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주시는 옛 조선식산은행 건물 복원을 중단하고 이를 철거해 지역 정체성과 자존심을 세우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아픈 역사도 역사지만 지배와 수탈의 도구로 사용된 곳은 침략과 수탈을 미화할 우려가 있다”며 “충주읍성을 중심으로 한 역사·문화 공간으로 복원하겠다는 것은 역사의 본말을 망각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난징학살현장이나 유대인수용소 같은 피지배자의 고통과 아픔이 어린 곳은 보존하고 침략과 수탈을 미화할 우려가 있는 식산은행 건물은 철거하는 것이 일반적”이라면서 “식산은행을 복원하겠다는 시의 행태는 역사의 본말을 망각한 언어도단”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아픈 역사도 간직하자고 한다면 일제강점기로 돌아가자는 얘기와 다를 게 없다”며 “시는 등록문화재 뒤에 숨지 말고 해지 신청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시 관계자는 “국비와 지방비를 세워 조선식산은행 건물 보수 정비를 추진할 예정에 있다”면서 “공청회 등 민주적 절차에 의해 등록문화재 신청을 했고 결정이 된 만큼 이를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충주시는 2015년 6월 가구점으로 사용하던 충주시 성서동 식산은행 건물을 7억원에 매입했다.

 

이곳을 상설전시관, 휴게공간, 수장고 등을 갖춘 근대문화전시관으로 활용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식산은행 존폐를 두고 일제 잔재와 근대 건축물의 가치를 두고 찬반양론이 팽팽하게 맞서왔다.

 

시는 문화재청에 식산은행 건물의 문화재적 가치 검증을 요청했으며 문화재청은 심사를 거쳐 2017년 5월 등록문화재 제683호로 지정했다.

 

이에 따라 시는 내년 2월부터 국비 등 12억3000만원을 투입해 고증과 사례조사를 토대로 벽체와 지분 등을 전면 보수할 계획이다.

 

보수공사가 마무리되면 충주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근대 유물 자료를 옮겨 근대문화전시관으로 사용하게 된다.

 

조선식산은행은 일제강점기인 1918년 일제가 한성농공은행 등 6개 은행을 합병해 설립한 기관으로 동양척식주식회사와 함께 민족 자본을 수탈하는 창구 역할을 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16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거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