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천행복교육지구, 2019. 학생독립운동기념 청소년문화제
기사입력  2019/11/09 [14:54]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90주년 학생독립운동기념(학생의 날)을 맞아 제천행복교육지구 청소년자치학교 가온(대표 최이빈, 제천고2)과 제천학생참여위원회, 제천관내 중·고등학생회연합회, 청소년문화의집운영위원회에서 함께 추진하는 청소년문화제가 118일 오후 13시부터 제천문화회관과 시민회관 전시실에서 열렸다.

 

청소년들이 직접 기획하고 준비하여 추진하는 이 문화제는 2017년도부터 제천행복교육지구 청소년자치활동의 일환으로 시작된 행사로 학생독립운동기념식, 체험부스, 문화공연, 작품전시회, 작가와의 대화 등으로 구성되었다.

 

전시회는 118일부터 1110일까지 3일간 시민회관 2층 전시실에서 삼일 100주년 항일유적 최범산 작가 사진전과 관내 학생들의 미술작품으로 진행되었다. 특히 최범산 작가 사진전은 대한민국순국선열유족회 후원으로 이루어진 행사로 119일 오후 2시 부터는 작가와의 대화 자리도 마련되었다.

 

113일은 90년 전 일제강점기인 1929년 광주지역에서 발생한 학생들의 항일운동을 기념하여 1953년에 학생의 날로, 2006년에 학생독립운동기념일로 제정되었다. 청소년문화제 준비팀 <가온>은 기념식을 통해 선배들의 항일정신을 기리고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통해 스스로를 축하하는 시간을 자발적으로 계획해 왔다.

 

청소년문화제를 준비하는 <가온>대표 최이빈 학생은 우리들이 스스로 기획하고 추진하는 행사라서 부족한 점이 많았지만, 오늘 찾아온 친구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냈던 것 같아 뿌듯하다라고 밝혔다.

 

청소년문화제를 지원하는 충청북도제천교육지원청 유경균교육장은 스스로 무엇인가를 기획하고 친구들과 협력하여 이뤄낸 경험이 있는 청소년들과 그렇지 않은 학생들 간의 역량 차이는 분명 존재한다. 지금은 비록 그 차이가 소소해 보일지라도 다가오는 미래사회는 이들의 역량이 반드시 필요할거라 생각한다.”고 청소년들의 자발성에 대한 기대감을 보였다.

 

이번 문화제에는 청소년들이 준비한 행사 외에도 제천마을교육공동체 함지박마을활동가들이 지원하는 먹거리부스, 체험부스 등이 더해져 더욱 풍성한 시간이 되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 제2회 충주시 마을만들기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