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영동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동군, 금강수계관리기금사업 성과 최우수기관 선정
기사입력  2019/11/07 [15:51]   임창용 기자

▲ 영동군이 2018년도 금강수계관리기금사업 성과평가 2개 부문에서 최우수기관에 선정됐다.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 영동군이 금강유역환경청에서 주관한 2018년도 금강수계관리기금사업 성과평가에서 뛰어난 행정력을 과시했다.

 

군은, 평가결과 5개 대상사업 중 주민지원사업과 수질보전활동 지원사업(우리마을 도랑살리기) 2개 부문에서 최우수기관(1)에 선정됐다.

 

금강유역환경청은 매년 수계기금을 10억원 이상 지원받는 지자체를 대상으로 사업비 집행율과 우수사례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이를 통해 성과가 우수한 기관에 인센티브를 부여함으로써 기금운용 투명성 제고 및 기금사업의 성과 공유·확산으로 기금운용의 내실화를 도모하고 있다.

 

영동군은 유래상 보기 드물게 주민지원사업과 수질보전활동 지원사업의 2개 부문을 석권했다.

 

평가 결과 군은 사업 관리의 적절성, 목표달성 및 성과 우수성 등의 각종 평가항목에서 고루 높은 점수를 받았다.

 

▲ 영동군 하기리에서 도랑정화활동을 펼치고 있다.  © 임창용 기자

 

군은 지난해 양강, 양산, 심천 3개면 17개 마을을 대상으로 478백만원을 투입해 소득증대사업, 복지증진사업 등 20개의 주민지원사업을 추진했다.

  

군은 각종 규제로 생활의 제한을 받고 있는 주민들을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니만큼, 수시로 의견을 수렴했다.

 

마을공동농기계 구입, 마을공동친환경농자재 구입 등 소득증대사업과 마을공동물품구입, 복지회관 운영 등 복지증진사업을 체계적으로 진행했다.

 

또한, 군은 주민들의 소통과 화합을 기반으로 2018년도 우리마을 도랑살리기 사업을 영동읍 하가리 외 3개마을을 대상으로 추진했다.

 

신규사업비로 마을별 각27백만원, 사후관리비 1천만원의 총 91백만원의 사업비로 정수식물 식재, 주민환경교육, 수질모니터링, 하천준설, 도랑정화활동을 내실있게 실시했다.

 

주민 화합과 공동체 회복의 계기가 마련됐으며, 이러한 요소들이 주민 호응을 이끌었고, 군은 사업수행능력을 인정받으며 알찬 결실을 이뤘다.

 

그 외, 환경기초시설 운영사업과 오염총량 관리사업도 2위에 선정되는 등 전반적으로 우수한 성적으로 평가됐다.

 

군 관계자는이번 결과는 주민과 군이 함께 노력해서 얻은 가치있는 성과라며 앞으로도 주민지원사업, 수질보전활동 등의 사업을 내실있게 추진해 군민들이 더 쾌적하고 편안한 환경에서 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했다.

 

한편, 시상식은 오는 1128~29일 전남 여수에서 열리는 금강수계관리기금 워크숍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20학년도 수능, 청주 산남고 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