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괴산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괴산군, 절임배추 8년째 가격 동결-주문량 급증
배춧값 상승세 속 괴산시골절임배추 ‘각광’
기사입력  2019/11/05 [23:12]   임창용 기자

▲ 김장배추용 가을배추 가격 상승세 속에 괴산 절임배추가 각광받고 있다.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최근 농림식품축산부 김장채소 수급안정대책 추진 발표에 따르면 올해 태풍과 병해 등으로 인한 재배면적 감소와 작황부진으로 김장배추용 가을배추 가격이 강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충북 괴산군이 절임배추 가격을 지난해와 똑같이 20kg짜리 한 상자에 3만원(택배비 별도)으로 동결해 눈길을 끈다.

 

이 가격은 8년째 이어지고 있다.

 

그동안 인건비, 자재 값 등의 상승으로 일부 농가에서는 가격을 올리자는 의견도 나왔지만 일희일비(一喜一悲)하지 않고, 소비자에게 괴산의 우수 농·특산물에 대한 신뢰를 쌓아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판단해 가격을 동결키로 했다는 것이 괴산군의 설명이다.

 

5일 괴산군에 따르면 괴산의 우수 농·특산물을 한자리에 모아놓은 괴산장터(괴산군청 직영 인터넷쇼핑몰)를 통한 절임배추 사전 주문량은 지난달 말 기준 2149상자로, 전년 동기(703상자) 대비 3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괴산군 관계자는 이러한 현상은 배추값 상승에 따른 영향이라고 볼 수도 있지만, 지난 1996년 처음으로 절임배추 생산을 시작해 김장문화를 획기적으로 개선한 괴산절임배추에 대한 소비자 선호도가 높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특히, 괴산시골절임배추는 통일된 우수 품종의 종자공급과 기능성 자재를 사용해 재배된 것으로, 전남 신안군에서 들여온 국내산 천일염만으로 절이고 괴산 청정수로 깨끗이 세척해 최고의 맛과 품질을 자랑한다.

 

괴산군은 김치 소비패턴 변화에 빨리 대응하기 위해 단순히 절임배추를 공급하는 것에서 벗어나 괴산시골절임배추와 괴산청결고춧가루를 활용해 직접 담가 갈 수 있는 ‘2019괴산김장축제를 오는 8일부터 10일까지 사흘간 괴산군청 앞 광장 일원에서 개최한다.

 

온가족이 함께하는 아삭한 김장여행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괴산김장축제는 김장문화와 함께 지역농업 발전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괴산군은 전망하고 있다.

 

여기에 3일간 9개 마당으로 펼쳐지는 괴산김장축제는 다양한 볼거리, 먹거리, 즐길거리가 가득해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이 중 괴산이 자랑하는 절임배추와 청결고춧가루, 신안 천일염, 단양 마늘, 논산 강경젓갈 등 국내산 재료만을 사용해 김치를 만들어 보는 우리가족 김장담그기행사가 단연 눈길을 끈다.

 

한해 먹거리를 마련할 수 있는 우리가족 김장담그기참가비는 12만원(4인가족 기준)으로, 절임배추 20kg과 양념 7kg가 제공돼 번거로운 김장을 30분 만에 뚝딱 해결할 수 있어 벌써부터 참가 신청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참가자에게는 비닐장갑과 앞치마가 무료로 제공되며, 축제장에서 농·특산물을 살 수 있는 괴산사랑상품권(1만원/1상자)도 지급된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20학년도 수능, 청주 산남고 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