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대, 주한 에티오피아 대사와 교류 협력 모색
에티오피아와 글로벌 농업인재 양성
기사입력  2019/10/17 [17:25]   임창용 기자

 

▲ 쉬페로 시구테 주한 에티오피아 대사가 강연 후 학생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대학교(총장 김수갑)17일 오전 11시 쉬페로 시구테(Shiferaw Shigutie) 대사 등 주한 에티오피아 대사관 방문단이 방문해 에티오피아의 대학과의 교류 협력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방문단은 쉬페로 시구테 주한 에티오피아 대사관을 비롯해 암하 헤일레기오르기스(Amha Hailegeorgis) 공사 참사, 전민조 홍보관(Public Relations Officer) 등이 참석했고, 충북대 측은 김수갑 총장을 비롯해 우선희 농업생명대학장, 박봉주 국제교류본부 부본부장, 엄기선 의학과 교수, 김관석 축산학과 교수 등이 참석했다.

 

충북대를 방문한 대사단 일행은 먼저 김수갑 총장을 예방해 양 국의 대학과 글로벌 인재 양성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자국 유학생을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이번 방문은 아프리카의 대학과 국제협력을 적극 추진하고 있는 충북대와 에티오피아 대학 간 협력방안을 도모하고 유학생들을 적극 유치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쉬페로 시구테 대사는 김수갑 총장과의 면담에 이어 국제 협력 및 지역개발과 대학의 역할을 주제로 학생들에게 강연을 진행했다. 이번 강연은 에티오피아 소개, 최근 노벨상 수상의 배경 등에 이어 한국과 에티오피아 간 국가협력의 중요성, 대학이 양국 관계 개발에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가에 대해 강의했다.

 

김수갑 총장은 우리나라와 에티오피아와의 관계는 6·25 한국전쟁 시기에 유일하게 아프리카에서 UN군 파병을 통해 우리나라를 도와준 우방국가로 인연이 깊다. 특히 농업에 대한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에티오피아와 글로벌 인재 양성과 국제협력과제 등을 통한 활발한 연구교류가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충북대는 현재 50개국 250개 대학과 해외 학술교류 협약을 체결했으며, 에티오피아의 아디스아바바대, 알시대 등 아프리카 9개 대학과 협약을 체결하고, 에티오피아, 탄자니아, 나이지리아, 가봉, 알제리, 이집트 등 14명의 아프리카 유학생이 재학 중이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 충주시자원봉사센터, 김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