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보은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은군, 오장환문학제 18일 개최
“시인을 만나 이야기 해볼까요”
기사입력  2019/10/16 [11:00]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독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는 저명 시인들이 오장환 시인(吳章煥·1918~1951) 의 고향인 충북 보은군에서 독자들과 직접 만나 대화하는 시간을 갖는다.  

 

보은문화원은 오는 18일 보은읍 뱃들공원에서 열리는 24회 오장환문학제의 하나로 문학과 삶에 관해 저명 시인과 대화하는 시간을 마련한다.

 

문학 강연이나 공연, 시전 등 그동안 판에 박힌 행사 위주로 치렀던 다른 지역의 문학제와 달리 독자와 시인의 만남을 주선해 문학제의 분위기를 살리겠다는 취지에서 마련하는 행사다.

 

이날 시인과 대화에는 국내 시단에 널리 알려진 김병호·유종인·함순례 시인이 참가한다김 시인은 2003년 문화일보 신춘문예에 당선해 문단에 나온 뒤 달 안을 걷다’ ‘밤새 이상을 읽다’ ‘백핸드 발리등을 출간했다.

 

한국시인협회 젊은 시인상, 윤동주상 젊은 작가상, 동천문학상 등을 받았고 현재 협성대학교 문예창작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계간 시인수첩주간이기도 하다.

 

유 시인은 1996문예중앙신인상 시 부문에, 2003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시조 부문에 각각 당선했다. 2011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미술평론 부문에도 당선한 시인이다.

 

시집 아껴 먹는 슬픔’ ‘교우록’ ‘수수밭 전별기’ ‘사랑이라는 재촉들등과 시조집 얼굴을 더듬다’, 산문집 염전’, 미술에세이 조선의 그림과 마음의 앙상블등을 발간했고 지훈문학상, 송순문학상, 지리산문학상 등을 받았다.

 

함 시인은 1993시와사회로 등단한 뒤 시집 뜨거운 발’ ‘혹시나’ ‘나는 당신이 말할 수 없는 것을 말하고’ ‘울컥을 출간했다.

 

한남문인상, 한국작가회의 아름다운 작가상 등을 받았다. 현재 작은앗 채송화동인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대전작가회의 회장도 맡고 있다. 보은이 고향이다.

 

이들은 이날 독자와 대화하면서 사인회, 기념사진 촬영 등을 하며 이번 오장환문학제를 빛낸다.오장환 시인의 고향인 보은에서는 2006오장환문학관오장환 생가를 건립하고 해마다 오장환문학제를 개최하는 한편 오장환문학상’, ‘오장환신인문학상’ ‘오장환디카시신인문학상을 제정해 그의 시적 성과를 기리고 있다

 

구왕회 보은문화원장은 오장환문학제를 시인과 독자가 함께 하는 한국 최고의 문학제로 만들기 위해 저명 시인들과 만남의 장을 마련했다라며 초청 시인은 독자와 시인들이 가장 만나고 싶어 하는 시인으로 추천한 작가들이다라고 밝혔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 충주시자원봉사센터, 김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