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단양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단양 삼태산 둘레길 걷기대회' 12일 개최
기사입력  2019/10/07 [15:55]   최윤해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최윤해 기자=단양군 '제11회 삼태산 둘레길 걷기대회'가 꿀수박으로 이름난 단양 어상천면에서 오는 12일 개최된다.

 

7일 단양군(군수 류한우)에 따르면 올해로 11회를 맞는 이번 대회는 어상천면주민자치위원회가 주최하고 어상천면사무소와 어상천면유관기관 및 단체가 후원한다.

 

▲ 지난해 열린 '제10회 삼태산 둘레길 걷기대회'  

 

걷기 대회는 오전 10시 개막식을 시작으로 국민체조, 삼태산 둘레길 걷기, 등산객 화합 한마당, 작은 음악회 등을 진행하며 걷기 코스는 (구)단산중학교∼용바위골 삼거리∼방산미(청매실농장 앞)∼셔틀버스∼(구)단산중학교로 돌아오는 순이다.

 

특히 행사 말미에는 즉석 노래자랑과 경품 추첨 등 다채로운 이벤트를 마련해 힘들지만 보람찬 둘레길 걷기 행사에 재미도 더할 예정이다.

 

삼태산은 단양군의 어상천면과 영춘면에 걸쳐 있는 산으로 산허리에는 단양 제2팔경이자 석회암 자연동굴인 일광굴이 뚫려 있으며 산자락 곳곳마다 많은 전설을 지니고 있다.

 

이어 일반에게 잘 알려지지 않아 자연이 잘 보존돼 있고 최고봉인 누에머리봉 등 일부 코스는 산세가 험해 계획된 고난을 찾는 전문 산악인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일반인들에게 알려진 등산 코스는 임현리∼용바위골∼누에머리봉∼삼태기산 정상∼무두리∼일광굴∼임현리로 이어지는 11㎞구간이며 시간은 5시간 30분 정도 소요된다.

 

한편 둘레길 걷기 대회는 삼태산을 전국적인 명산으로 알리고자 지난 2008년 처음 시작됐다.

 

삼태산(해발 867m)은 큰 삼태기 3개를 엎어놓은 모습이라 해 삼태기산이라 불리고 있고 산세가 누에가 기어가는 형상이라 해 누에머리산이라고도 이름나 있다.

 

대회 관계자는 "지난해와 달리 참가자들이 편하게 삼태산을 거닐 수 있도록 완만한 코스로 구성해 참가율을 높일 수 있도록 했다"며 "걷기대회가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 제23회 단양온달문화축제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