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영동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동군, ‘자살률 급감’ 도내 최저 수준
자살 예방 위한 다양한 시책사업 추진 결과물
기사입력  2019/10/01 [17:57]   임창용 기자

 

▲ 영동군이 인구 10만 명당 연령표준화 사망률중 자살률이 2017년 44.0명에서 2018년 13.8명으로 눈에 띄게 낮아졌다. 사진은 생명존중 캠페인 모습.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생명존중 인식 확산을 위한 충북 영동군의 노력이 결실을 맺으며 자살률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통계청 발표 자료에 따르면 영동군의 인구 10만 명당 연령표준화 사망률중 자살률이 201744.0명에서 201813.8명으로 눈에 띄게 낮아졌다. 도내 평균 26.7, 전국 평균인 24.7명보다도 확연히 낮은 수치다.

 

영동군은 2016, 2017년 도내 1위라는 불명예를 안았지만, 생명존중 문화 확산을 위한 다양한 시책 발굴과 체계적인 사업을 추진해 통계청 발표 2018년 사망원인통계 인구 10만명당 연령표준화 사망률 중 자살률이 13.8명으로 도내에서 가장 낮았다.

 

영동군의 최근 실제 자살자수는 201624, 201726, 201811명이다.

 

이 같은 알찬 결실은 영동군의 생명존중 인식 확산을 위한 노력이 뒷받침됐다.

 

군민들의 소중한 삶을 보호하기 위해 추진한 프로젝트들이 지역 곳곳에서 효과를 내며 주민들의 정신과 육체 모두 건강하게 만들었다.

 

우리는 짝꿍 홀몸노인 친구 맺기로 지역노인들 서로간 안부를 확인하게 하며 심적 안정감을 제공했으며, 군 경제과와 연계해 관내 사업체를 돌며 청장년 자살예방 교육을 강화했다.

 

지속적인 군민 정신교육을 실시하고, 1071명의 생명지킴이를 양성했으며, 올해 521가구에 농약안전보관함을 보급했다.

 

지역 행사와 공공장소 등을 찾아 수시로 생명존중캠페인을 벌이며, 군민들의 인식 개선에 집중했다.

 

또한, 정신건강치료비와 우울치료비 등 4천여만원의 예산을 확보해 정신건강에 힘썼으며, 경제·생활비 문제자에 대한 유기적인 복지연계로 삶의 질을 높였다.

 

최근에는 영동읍 6개마을 105개 반장들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자살 위험자 조기발견 조기 조치로 자살 없는 안전한 마을을 만들기 위한 촘촘한 안전망 짜기사업의 1회차 간담회를 성공적으로 마무리지었다.

 

군 관계자는 자살을 단순히 개인문제로 방치하는 사회는 지역전체의 건강을 지킬 수 없다라며, “군민들이 지역 공동체의 테두리 안에서 희망과 안정을 느끼고 더 나은 삶을 영위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 제23회 단양온달문화축제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