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포토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동군, 2019. 영동포도축제 개막식 개최
기사입력  2019/08/30 [07:36]   임창용 기자
▲ 2019 영동 포도축제는 오는 9월 1일까지 나흘간 열린다.     © 임창용 기자


충북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2019 영동 포도축제가 지난 29일 화려한 개막과 함께 91일까지 나흘간의 일정에 돌입했다.

 

영동포도축제는 가족과 떠나는 과일나라 체험여행라는 구호 아래 다양한 볼거리, 먹을거리, 즐길거리를 마련하고 관광객들을 맞고 있다.

 

대한민국 대표 여름 축제의 명성을 잇기 위해 영동축제관광재단은 그동안 쌓아왔던 문화관광축제노하우를 바탕으로 야심차게 준비했다.

 

포도따기, 포도밟기, 포도 비치볼 만들기, 포도 빙수·초콜릿 만들기 등 포도를 이용한 오감만족의 30여 가지 체험 프로그램들이 관광객들을 맞고 있다.

 

행사는 첫날부터 관광객들의 큰 호응을 얻으며 성공축제를 예감했다. 지난 29일 행사장에서는 전국 각지에서 온 관광객들은 오감만족의 체험행사에 매료돼, 새콤달콤함을 만끽하며 막바지 여름을 즐겼다.

 

주말을 정점으로 대성황을 이룰 것으로 예상된다.

 

관광객들은 마지막 더위에 땀을 닦아가면서도 영동포도의 멋과 맛을 즐겼다.

 

특히, 가족 여행 트랜드에 맞게 남녀노소 함께 즐길 수 있는 체험 이벤트가 확대되고, 푸드트럭 배치 등 먹거리를 강화해 호응을 얻고 있다.

 

야외 특설무대에서 신나는 음악에 맞춰 포도를 밟으며, 일상의 스트레스와 피로를 날려버리는 포도밟기가 큰 호응 속에 운영되고 있다.

 

영동읍 화신리 등 포도과원에서 직접 포도를 수확하고 맛보는 포도 따기 체험도 인기다. 여기에 행사장으로 찾아오는 버스킹 공연도 체험의 만족도를 높이고 낭만을 더한다.

 

포도의 인기 또한 만만치 않다.

 

읍면별 포도 판매장은 영동 명품포도를 비롯해 복숭아, 자두, 옥수수 등 청정 영동의 농특산물을 구매하려는 관광객으로 북새통을 이뤘다.

 

시식용 포도를 맛 본 관광객들은 연신 상큼하고 맛있다며 찬사를 아끼지 않았으며, 어떠한 연유로 명품 포도라 불리는지 공감했다.

 

포도 판매가격은 당일 도매시장 경매가격 기준으로 시중가의 1~2천원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돼 5포도 1박스가 13,000원 선이다.

 

주말에도 유쾌하고 에너지 넘치는 다양한 행사들이 줄줄이 이어진다.

 

막바지 무더위를 시원하게 날려버릴 물총대전(831)’추풍령 가요제(831)’, ‘영동포도마라톤대회(91)’, 어린이뮤지컬 번개맨(91)’ 등 각양각색의 프로그램들이 관광객들을 맞을 채비를 하고 있다.

 

박세복 영동군수는 축사에서, “15번째를 맞는 영동포도축제가 이제 자리 매김을 하고 있다. 한 가지 아쉬움은 농특산물 가격이 낮아 농민들이 시름하고 있다. 그럼에도 군민을 위하고, 삶의 질 향상을 위해 함께 손잡고 전진해 나가겠다.”면서, “모두의 오감만족을 위해 포도를 주제로 30여 가지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곳에서 즐거움과 추억을 쌓아가길 기원한다.”고 전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송기섭 진천군수, 6개 분야 지역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