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보은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2회 오장환디카시신인문학상, 31일 원고 마감
기사입력  2019/08/28 [18:23]   임창용 기자

 

▲ ‘제2회 오장환디카시신인문학상’ 작품을 이달 31일까지 모집 한다.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 보은문화원과 한국디카시연구소는 한국 최초의 디카시 신인 문학상인 2회 오장환디카시신인문학상작품을 이달 31일까지 모집 한다고 28일 밝혔다.

응모작품 수는 1인당 5~10편이며, 디지털카메라로 직접 찍은 사진과 5행 이내의 시적 문장을 써서 한국디카시연구소 인터넷 홈페이지로 접수하면 된다.응모 대상은 미 등단 신인이어야 하고, 국외서도 응모가 가능하다.

보은문화원과 계간
디카시는 응모작 가운데 당선작 1편을 뽑아 300만원의 시상금과 상패를 오는 1018일 열리는 24회 오장환문학제본 행사장에서 준다또 당선자에게 디카시집 출간 비용 등 작품 활동을 전폭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디지털 시대의 새로운 문학 장르로 떠오른 디카시는 영상과 5행 이내 문자를 한 덩어리의 시로 빚어내는 매력 덕분에 최근 발원지인 한국을 넘어 중국과 동남아, 미국 등 국외로 확산하고 있다. 지난해 처음 중·고등 국어 교과서에 실리기도 했다.


보은문화원은 지난해 한국디카시연구소와 손잡고 이 지역 출신인 오장환 시인(1918~1953)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사업의 하나로 이 상을 제정했다. 첫 회는 국내외서 모두 800여 편의 디카시가 접수됐으며, 이 가운데 강영식씨의 망부석이 당선작으로 뽑혔다.

한편 한국 아방가르드 시단의 선구자이자 문단의 3대 천재로 불리는 오 시인은 시인부락자오선동인으로 활동하며 성백’(1937), ‘헌사’(1939) 등의 시집을 남겼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송기섭 진천군수, 6개 분야 지역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