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괴산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괴산 문광면주민자치위, 일본 경제보복 강력 규탄
일본제품 불매운동 결의 동참
기사입력  2019/08/16 [18:00]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 괴산군 문광면 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송태령)16일 문광면사무소에서 일본정부의 일방적인 경제보복 조치를 강력히 규탄했다.

 

이날 모인 주민자치위원 20여 명은 일본은 그동안 전범국으로서 과거사에 대한 진심어린 반성이나 사과는 고사하고 독도영유권 침탈 및 고대사 왜곡을 일삼아 왔다,

 

이제는 강제징용 판결과 일본군 성노예 문제에 대한 억지주장을 내세워 명백한 경제보복 조치에 나섰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일본정부는 부당한 수출규제 및 백색국가 제외 조치를 즉각 철회하고,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정당한 배상과 진심어린 사과를 하라고 촉구했다.

 

주민자치위원들은 이어 일본의 수출규제가 철회될 때까지 문광면 주민 모두는 일본여행은 물론 일본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결의했다.

 

김전수 문광면장은 전 국민이 함께하는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문광면민 모두가 동참해 주셔서 감사드린다, “빠른 시일 내 일본의 부당한 경제조치가 철회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9일에는 문광면 이장협의회에서도 일본의 부당한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규탄과 함께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결의한 바 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송기섭 진천군수, 6개 분야 지역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