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교육청, 역사 발자취 찾는 ‘사제동행 인문동아리’ 출발
중국・연해주 독립운동 국외체험 운영
기사입력  2019/08/12 [16:00]   임창용 기자

 

▲ 충북교육청은 3․1운동 100주년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하여 8월 12일부터 8월 19일까지 ‘2019. 사제동행 인문행성 국외체험’을 운영한다.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청북도교육도서관(관장 이충환)이 단재 신채호의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를 주제로 ‘2019. 사제동행 인문행성 국외체험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국외체험은 31운동 100주년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하여 812일부터 819일까지 78일간 진행된다.

 

체험단은 중학교 인문동아리 12개 팀으로 총 60명의 교사와 학생들로 구성되며, 김병우 충청북도교육감도 체험단과 일정을 함께 한다.

 

체험단은 중국 연길, 용정, 백두산, 훈춘, 러시아 크라스키노, 블라디보스토크, 우수리스크, 하바로프스크 등을 찾을 예정이며,

 

중국 윤동주생가, 명동학교, 서전서숙, 러시아 안중근의사 단지동맹비, 신한촌, 이상설 선생 유허비 등을 찾아 일제 강점기 항일 독립지사들의 뜻을 기리는 헌화와 주변 청소를 할 계획이다.

 

특히 815일 광복절을 맞이하여, 안중근 의사 단지동맹비(크라스키노) 앞에서 독립만세 삼창을 행하여 대한독립의 염원을 품고 돌아가신 안중근 의사의 뜻을 기릴 예정이다.

 

또한, 3(러시아, 중국, 북한) 국경이 만나는 두만강 접경 지역 탐방과 민족의 영산 백두산 등반에 이어, 블라디보스토크 아르바트거리에서 학생들이 준비한 부채춤, 태권무, K-pop 댄스 등 합동 공연도 실시한다.

 

고구려의 기상이 서려 있는 우수리스크의 발해 성터를 방문해 발해를 내 삶으로라는 주제로 토론을 행함은 물론, 참가학생 모두 태극기를 들고 넓은 평원을 달리는 멋진 장면을 연출하며 호연지기를 다진다.

 

이어 하바로프스크까지 운행하는 시베리아 횡단 야간열차 안에서는 1937년에 열차를 통해 이루어진 고려인 강제이주를 주제로 자유토론을 시행하면서 당시 고려인들의 고통을 생각해 본다.

 

도교육청은 9월 중으로 국외체험을 다녀온 결과를 소책자로 발간하여 그 날의 감동과 의미를 되새기도록 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탐방에 앞서 체험단을 대상으로 412러시아 문화와 예술’, 719이상설의 유언과 연해주의 독립운동을 주제로 사전연수를 진행했다.

 

또한 교사와 학생, 학부모가 모두 참여하는 공개 밴드를 개설하여 인문동아리별로 활동한 정보를 공유하고 소통하는 등 함께 만들어가는 국외체험을 하고 있다.

 

출발에 앞서 이날 김병우 교육감은, “진정한 역사 바로 세우기는 청산에 머물지 않고 복원으로 나아가는 것이라며, 세계 평화를 꿈꾸는 대한민국 청소년들의 희망과 꿈을 전파하고 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 충주복숭아, 전국 소비자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