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진천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 진천, 일본 경제보복 규탄 대규모 집회
50여개 시민사회 단체 등, 주민 2,000명 참여
기사입력  2019/08/10 [14:16]   임창용 기자
▲ 10일 충북 진천 지역에서 주민 2,000명이 참여한 일본 아베정부 규탄집회가 열렸다.     © 임창용 기자


일본제품 불매운동
, 일본관광 거부 결의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일본 정부가 한국의 백색국가 제외 등의 경제보복 조치를 취한 것을 이유로 대한민국 국민들의 일본제품 불매운동, 일본관광 거부운동 등이 급속하게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10일 충북 진천 지역에서 지역주민 주도로 대규모 규탄집회가 열렸다.

 

일본경제보복저지 범진천군민협의회10일 오전 10시 진천읍사무소 앞 광장에서 일본의 경제보복 중단촉구, 진천군민 규탄대회를 열고 일본의 한국에 대한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와 백색국가(수출심사 우대국 명단,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며 경제보복을 취하고 있는 것에 대해 규탄하고, 진천 군민들과 충북 도민들이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비롯한 반일운동에 적극 참여해줄 것을 적극 호소했다.

 

이날 규탄대회에는 진천군 관내 50여개 시민사회 단체를 비롯해 종교계, 학계, 기업 관계자 및 진천군민 2,000여명(주최측 추산)이 참여했다.

 

집회장소 주변에는 독립운동은 못했어도 불매운동은 한다’, ‘NO 아베, 경제보복 중단!’ 등의 구호 등이 적힌 현수막 10여개가 내걸렸으며, 범진천군민협의회를 구성한 소속 단체에서는 자체적으로 제작한 현수막과 유인물을 들고 집회에 참여하는 등 일본 아베정부를 규탄하는 분위기가 뜨거웠다.

 

▲ 10일 열린 규탄대회에는 진천군 관내 50여개 각 시민사회 단체가 참가했다.     © 임창용 기자


이봉주 군이장단연합회장의 대회사로 시작된 이날 집회에서는 송기섭 진천군수와 박양규 군의회의장이 연대사를 하며 주민들의 자발적 참여를 통한 일본정부 규탄운동이 일어나고 있는 것에 대해 지방정부와 군의회 차원에서도 지속적인 성원을 보내겠다고 말했다.

 

김길원 진천군여성단체협의회장은 앞으로 한일관계의 올바른 역사정립을 위해 각계각층에서 적극적인 동참이 필요하며, 여성단체협의회 차원에서도 여러단체들과 협의해 평화의 소녀상건립을 추진하는 것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참가자들은 ‘NO JAPAN’이라고 적힌 머리띠를 두른 채 피켓과 현수막을 들고 약 2km구간의 거리행진을 하며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부당성을 알리고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했다.

 

협의회는 규탄대회에 앞서 오전 9시 진천읍 산척리에 위치한 보재 이상설생가를 방문해, 100년전 3.1운동 당시 33인의 민족대표가 기미독립선언서를 낭독했던 장면을 재현하는 퍼포먼스를 펼쳐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이봉주 군이장단연합회장(범진천군민협의회 공동대표), 송기섭 진천군수, 박양규 군의회의장, 도의원, 군의원 및 여성, 종교, 학계, 기업, 문화예술 등 각계각층을 대표하는 33명이 규탄성명서를 발표하며 일본정부의 경제보복이 즉각 철회될 수 있도록 촉구했다.

 

송기섭 진천군수는 진천 지역에는 20여개의 반도체 기업을 비롯해 전기전자반도체 등 첨단산업 기업 입지가 집중되어 있다일본의 경제보복 국면 속에서 지역산업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진천군민들과 함께 지혜를 모아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협의회는 이날 집회를 시작으로 일본정부의 경제보복 조치를 예의주시하며 지속적인 캠페인과 규탄집회를 펼쳐나가기로 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 충주복숭아, 전국 소비자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