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영동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동군・영동군의회, 日 경제보복 강력 규탄
일본 출장 자제, 일본 상품 미구매 결의
기사입력  2019/07/31 [22:15]   임창용 기자
▲ 영동군과 영동군의회는 31일 군민의 단합된 힘으로 일본정부의 경제보복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기로 했다.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 영동군(군수 박세복)이 일본정부의 경제보복을 막아내기 위한 강력한 의지를 표명했다.

 

31일 군에 따르면, 이날 영동군(군수 박세복)과 영동군의회(의장 윤석진)5만 영동군민의 단합된 힘을 바탕으로 일본정부의 경제보복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기로 했다.

 

이날 오전 영동군의회는 제273회 임시회에서 한일관계를 훼손하는 일본정부의 불합리한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규탄 결의문을 채택했다.

 

결의문에는 군민들의 일본 수입 상품 구매 자제 촉구, 일본 정부의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 수출규제 조치 및 그 외 수출규제강화 조치 철회 촉구, 일본정부의 식민시대 강제징용 피해 배상 촉구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영동군도 이에 적극 동감하며, 일본 정부의 책임감 있는 조치가 나올 때까지 공무상 일본 출장 자제, 일본 상품 미구매 조치 등을 지속 이어가기로 했다.

 

무엇보다 그동안 보여줬던 군민들의 저력 아래, 대한민국의 일원으로서 부당함에 맞서는 사회분위기 조성과 군민동참 유도 등의 지원기반을 다지기로 했다.

 

박세복 군수는 전국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일본 제품 불매운동은 미래 먹거리와 일자리를 빼앗는 일본에 대응해 국민들이 자발적으로 나선 의미있는 투쟁이라며, “군민들은 물론 우리 국민들도 이번 사태를 기회로 삼아 자생력을 키우고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여야 한다라고 강력하게 주장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충청권교육감정책협의회, 2019년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