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 음주 교통사고 63% 감소..윤창호법 효과 판단
전년 대비 음주운전 단속건수, 48.9% 감소
기사입력  2019/07/28 [13:04]   임창용 기자

 

▲ 충북지역 음주 교통사고가 ‘일명 윤창호법’을 시행 이후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경찰의 음주단속 모습.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지방경찰청(청장 노승일)은 지난 625일 음주운전 단속기준을 종전 혈중알콜농도 0.05%이상에서 0.03%이상으로 강화하는 개정 도로교통법(일명 윤창호법)을 시행한 이후, 724일까지(1개월) 음주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가 발생 29, 사망자 0, 부상자 43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발생 79, 사망자 2, 부상자 149명 대비 각각 63.3%, 100.0%, 71.1% 감소한 것이다.

 

한편, 음주운전 단속의 경우, 면허정지 67, 면허취소 197, 음주측정 불응 13명 등 277명이 단속되었는데,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면허정지 162, 면허취소 353, 음주 측정불응 27명 등 542명이 단속된 데 비해 48.9% 감소했다.

 

경찰은 음주운전 교통사고가 큰 폭 감소한 이유로, 일명 윤창호법 시행 이후로 음주운전 추방 분위기가 형성과 올해 3월부터 충청북도와 충북경찰청 등 교통유관기관이 공동으로 추진 중인 함께해유 착한운전교통안전 캠페인이 큰 효과를 보고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경찰청은 오는 824일까지 도내 교통사고 취약지역 등을 중심으로 특별단속을 지속 추진할 예정인 만큼, 소주 한 잔만 마셔도 음주운전으로 단속될 수 있으므로 술을 마신 후에는 반드시 버스·택시나 대리운전을 이용할 것과 음주운전 추방 분위기가 더욱 확산되도록 함께해유 착한운전캠페인에 적극 동참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 충주복숭아, 전국 소비자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