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옥천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옥천군, 100억원 투입 공립 치매전담형 요양시설・주간보호센터 건립
기사입력  2019/04/15 [17:39]   임창용 기자
▲ 옥천군이 도내 처음으로 공립 치매 전담형 요양시설과 주간보호센터를 건립한다.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 옥천군이 민선7기 공약사업으로 충북도내에서는 처음으로 공립 치매 전담형 요양시설과 주간보호센터를 건립한다.

 

군은 총 사업비 100억원을 들여 2020년까지 옥천읍 교동리 일원에 연면적 2810(지하 1, 지상 4) 규모의 위 시설들을 짓는다고 15일 밝혔다.

 

3월 말 기준 옥천군의 만 65세 이상 노인 인구수는 전체 인구 51372명의 27.7%14244명을 차지하고 있다.

 

그 중 보건소에 등록된 치매 환자 수는 3월말 기준 1147명이며, 등록되지 않은 환자를 포함해 전체 환자 수는 약 1690여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또한, 의사소견서에 치매상병이 기재되어 있거나, 2년 이내 치매상병진단 또는 치매진료 내역이 있는 노인은 1250여명 가까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내 소재한 15개 노인요양시설의 입소율은 97%에 육박하나 치매 전담형 시설은 전무한 상황에서, 군은 민선7기에 들어와 센터의 조속한 설립을 위해 많은 공을 들여왔다.

 

군은 정부가 추진하는 치매국가책임제의 일환으로 전문적인 의료 지원과 맞춤형 서비스 제공 등 치매의 공적 관리를 위해 이 사업을 확정짓고 현재 토지 매입 절차에 들어간 상태다.

 

신축 건물 1층에 들어서는 주간보호센터는 총 40명 수용 규모로, 치매전문교육을 이수한 프로그램 관리자와 요양보호사가 배치돼 개인별 특성에 따른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같은 건물 2~4층에 위치하는 70명 수용 규모의 요양시설에는 전문 의사 간호사가 함께 배치돼 치매 환자를 체계적으로 관리해 나간다.

 

 

 

이 시설들이 완공될 경우 입소 자격이 있는 만 65세 이상 장기요양등급 대상자 1254명의 8.8% 정도가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

 

 

군 관계자는 공립 치매 전담형 시설이 신축되면 치매환자의 체계적이고 안정적인 치매관리를 통해 환자 본인은 물론 가족들의 삶의 질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 제1회 단양 소백산 전국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