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시종 충북지사, 금강유역환경청과 오창 후기리 소각장 문제 논의
소각시설 환경영향평가 주민의견 반영 요청
기사입력  2019/04/12 [18:03]   임창용 기자


중부권 대기환경청
,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 건립 협조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이시종 충청북도지사는 12일 금강유역환경청을 방문 김승희 청장에게 오창 후기리 소각시설 설치 문제’, ‘중부권 대기환경청 유치등 지역 환경 현안과제의 원만한 해결을 위해 적극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

 

특히 이시종 지사는 충북은 초미세먼지 나쁨일수가 전국 최고이고 청주시 지역에 전국 사업장폐기물 소각시설 용량의 18%가 입지해 있는 상황에서 오창 후기리 소각시설(282/)과 건조시설(500/)이 추가 설치·운영될 경우, 발암물질인 6가크롬, 비소, 벤젠 등 발암 위해도 기준 초과로 지역주민의 건강과 생명이 위협받을 것이라는 우려를 전했다.

 

지역주민이 설치 반대 대책위원회를 구성 반대 서명운동 전개 및 주민집회 등 설치 백지화를 요구하고 있다며 지역 주민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줄 것을 요청했다.

 

그리고 대기관리권역법, 미세먼지관리법이 지난 42일 제정됨에 따라 환경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중부권 대기환경청 및 국가미세먼지 정보센터 건립사업이 초미세먼지 나쁨일수 전국 최고인 충북지역에 건립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 줄 것을 요청하였다.

 

또한, 사업장 폐기물 발생 권역에서 폐기물을 처리하도록 사업장 폐기물의 영업구역 제한 제도개선, 사업장 폐기물의 소각, 매립처리 시 부담하는 폐기물 처분부담금이 처리시설로 인한 환경피해를 받고 있는 지역주민의 환경 개선에 사용될 수 있도록 폐기물처분부담금 제도개선 및 청주 일반산업단지 공공폐수처리시설 증설 반영 등 지역 환경현안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

 

1980년대 초 도선운항이 자유로웠으나, 청남대 보안목적으로 중단된 대청호 친환경(수소등) 동력선 이용 도선운항 및 음식점, 숙박시설 등이 원칙적으로 불가능하여 관광객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상수원관리규칙 개정을 위한 협조를 요청했다.

 

이시종 도지사는 도민이 깨끗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 충주시, 7년 연속 기업하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