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타인 명의 선불폰・대포폰 유통 조폭 검거
기사입력  2019/04/01 [09:03]   임창용 기자
▲ 충북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타인 명의 선불폰과 대포폰을 유통한 조직폭력배 4명을 검찰에 기소했다. 사진은 휴대폰 이미지.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타인 명의 선불폰과 대포폰을 유통한 조직폭력배 4명을 검거했다.

 

이들은 20175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인터넷 사이트 등을 통해 대학생 등 일반인 350명을 모집하여 명의를 빌리는 대가로 1대당 2~5만원을 지불하고, 선불폰(일명 대포폰) 832대를 개통한 후 성매매·유흥업소 전문사이트를 통해 15~20만원에 재판매한 조직폭력배 A(23, ) 등 피의자 4명을 검거하여 검찰에 기소(구속 1, 불구속 3) 의견으로 송치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해 8월 조직폭력배가 타인의 명의를 빌려 선불폰을 개통하고 대포폰으로 유통한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내사에 착수했다.

 

이후 약 4개월간 선불폰 개통 명의자, 이동통신 대리점, 거래 계좌내역, 별정통신업체 B사를 상대로 압수수색영장을 집행했고, 가입신청서, 신분증 사진 등 증거를 확보하여 피의자 A씨 등 4명의 범죄행위를 특정했다.

 

경찰의 수사가 시작되자 도주한 A씨를 추적하여 검거(구속)하고, 경찰서에 자진 출석한 나머지 공범들로부터 생활비 등이 필요해 범죄를 저질렀다는 자백을 받아, 4명을 전기통신사업법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경찰은 현행 제도상으로는 가입자의 신분증만 있으면 대리인이 쉽게 선불폰을 개통할 수 있어, 누구나 쉽게 선불폰을 개통하여 대포폰으로 유통할 수 있는 문제점에 대해 관계기관에 제도 개선을 요청했으며, 유통된 대포폰이 보이스피싱 등 다른 범죄에 이용되었는지 여부에 대하여 수사를 확대하고, 대포폰을 유통한 다른 사건에 대해서도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19. 증평들노래축제 개막식 개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