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 보은군 쌍암 임도 주민들, “사법부의 바른 판단을 기대한다”
기사입력  2019/03/27 [19:08]   남윤모 기자
▲ 충북보은군 쌍암 임도공사를 반대하는 대책위원회와 각 정당 등 시민단체들이 청주지방검찰청 앞에서 공정한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남윤모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남윤모 기자=충북 보은군 회인면 쌍암 임도공사에 대해 지난해 11월 검찰에 진정서를 제출한 주민 등 시민단체, 녹색당, 정의당 등 정당과 시민 단체와 시민10여명이 27일 오전11시 청주지방검찰청 앞에서 임도공사에 대해 의혹을 바르게 수사해 줄 것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은 현재 검찰청이 2018진정 4XX로 검사까지 배정돼 수사가 진행되고 있지만 공명정대하고 바른 수사를 촉구하는 회견을 청사 앞에서 가졌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자치단체장의 사익 추구의혹을 공론화 시켰으며 지난해 환경단체들의 조사분석을 통해 임도를 내서는 안되는 환경성 저촉요인 즉 임도구간 내 멸종위기종의 서식지포함 산사태위험 1급지라고 소개했다.

 

, 마을 간이 상수원오염, 주민생활저해 요인 등 많은 문제를 안고 있다고 설명했다.

 

충북도청은 지난해 11월초순경 보은군청에 대해 공사 중단 요청공문과 ‘2019년 쌍암 임도 투입 예산 없음문서를 공개했다.

 

하지만 정확한 진상규명과 엄중한 책임자 처벌이 동반되지 않아 이 같은 잘못이 충북도내에 재연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충북보은군 쌍암임도와 직접적인 이해관계가 있는 당사자들과 보은군수, 관계공무원들은 회인면에 임도가 하나도 없어 임도를 내달라고 요청했다고 했지만 회인면에는 임도가 두개나 있다는 사실을 밝혔다.

 

이어 산림청 산림정보서비스 사이트에 쌍암리 일대는 과거 산불발생 위치 표시가 거의 없어 회인면 남무지역의 빈번한 회인 화재 발생과 극명한 대조를 이루고 있다고 주장했다.

 

보은군은 인근주민들까지 끌어들려 회인면 북부마을주민이라는 유령단체 명의로 산불위험을 운위하는 기자회견을 열어 갈등을 조장했다고 비난했다.

 

청주지방검찰청은 보은군청의 불법공사 재개에 면죄부를 줄 것인지, 아니면 쌍암 숲, 삵과 수달, 참배, 소쩍새, 황초롱이와 자연을 보존하고 사익을 추구한 공무원들에게 철퇴를 내려 문재인 대통령이 공약으로 주장한 공익과 상식이 바로서는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어 줄 것을 요청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 단양군, 제39회 장애인의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