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옥천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옥천군, 축제 전문가 양성 위한 ‘군민 축제대학’ 운영
기사입력  2019/03/13 [16:08]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옥천군과 옥천문화원이 지역 축제 전문가 양성을 위해 두 팔을 걷어 붙였다.

 

이 두 곳은 13일 오전 관성회관 문화교실에서 군민 축제대학개강식을 열고, 앞으로 12주 동안 전국 최고의 축제 전문 인력 양성에 집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학에는 옥천군 대표 축제인 묘목축제, 지용제, 향수옥천 포도·복숭아축제, 평생학습 어울림축제 등 축제추진위원, 관련 단체, 지역문화예술인, 공무원 등 30여명이 참여한다.

 

619일까지 12주간 매주 수요일마다 열리게 되며, 축제 전문가 강연을 포함해 지용제 등 군 주요축제 현장 실습, 우수 문화관광축제 벤치마킹 등 참여자 중심의 역량강화 활동이 이루어진다.

 

군은 이번 축제대학이 군민 주도의 축제환경 조성과 네트워크 형성에 도움을 줘 앞으로 열릴 축제들이 참신하고 독창적인 주제를 담아 한층 더 발전할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이 지역은 대청호 상류지역에 위치해 깨끗한 자연환경과 조화를 이루고 있는데다 국토의 최중심부에 있어 특히나 접근성이 뛰어나다.

 

전국 제일의 묘목 유통지이자 친환경 농·특산물 재배지로 높은 평가를 받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이런 지역의 우수성을 홍보하기 위해 3월 묘목축제(328~31)부터 시작해, 4월 참옻축제(426~28), 7월 옥수수·감자 축제(713~14)와 향수옥천 포도·복숭아 축제(726~28)에 이르기까지 매년 다양하고 풍성한 주제의 축제가 열린다.

 

향수의 시인 정지용(1902~1950)의 고향으로도 유명한 이 지역에서는 정 시인의 문학세계를 기리는 전통성 있는 지용제가 오는 59일부터 12일까지 구읍 지용문학공원 일원서 개최된다.

 

김재종 군수는 개강식 인사를 통해 ·내외 축제관련 전문지식을 배워 지용제 등 군 대표 축제를 전문적으로 기획하고 운영하는 축제 전문가로 성장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군과 문화원은 지난해에도 군민 참여 축제아카데미를 운영했으며, 이를 통해 양성된 25명의 축제 전문가가 지역 축제의 성공 개최에 힘을 보탠 바 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 연분홍빛 철쭉, 단양 물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