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옥천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옥천군, 시골마을 다람쥐택시 24개 마을로 확대
기사입력  2019/03/13 [15:58]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옥천군의 버스가 닿지 않는 오지마을에 투입되는 다람쥐택시 운행 마을이 올해부터 24곳으로 확대됐다.

 

옥천군은 기존 20개 마을에서 운영해왔던 다람쥐택시를 올해부터 24개 마을로 확대해 운영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추가된 마을은 옥천읍 양수리 윗수정, 이원면 대동리, 군북면 석호리 용호마을, 군북면 막지리 장고개 등 3개 읍·면에 총 4개 마을이다.

 

다람쥐택시는 옥천군 버스노선이 닿지 않는 마을 주민의 교통 불편해소와 군민들간의 차별 없는 이동권 보장을 위해 201511월 처음 도입됐다.

 

이 마을 주민들은 버스요금(현금)과 동일하게 어른 1300, ·고생 1천원, 초등학생 650원만 내고 마을 내부에서 정한 읍·면 소재지 등 지정 장소까지 택시를 타고 이동할 수 있다.

 

군에서는 택시요금과의 차액을 사후 정산해 택시기사에게 직접 지급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운영된 지 만 3년이 지난 2018년 말 누적이용객 수는 41552명으로, 운행횟수는 2825회인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에만 19715명이 13486회를 이용한 것을 감안하면, 하루 평균 54명이 37회씩을 이용한 셈이다.

 

운행대상 조건은 버스가 들어가지 않는 마을 중 주민등록상 10세대 이상, 15명 이상이면서 마을 거점에서 최단거리 버스승강장까지의 거리가 1이상인 지역이다.

 

군은 2017년 조례개정을 통해 기본 기준에 다소 못 미치는 마을이더라도 교통여건과 안전 등을 고려해 추가 선정할 수 있도록 했다.

 

다만, 버스 운행이 되는 마을과의 형평성을 고려해 이용횟수는 일주일에 6일 이내, 하루 4회 이하로 제한된다.

 

군 관계자는 수요자 부족, 적자노선 등으로 버스 운행이 되지 않는 마을 위주로 다람쥐택시 투입을 늘려가고 있는 중이라며 앞으로도 오지마을 교통 약자들의 불편 해소를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 단양군, '7년 연속' 브랜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