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진천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진천군, 성석미니신도시 충북도 도시계획위 심의 통과
개발사업 본격화…2021년 택지조성 착수
기사입력  2019/03/10 [10:00]   임창용 기자
▲ 진천군은 충북도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성석 미니신도시 개발사업’이 통과됐다고 밝혔다.     © 임창용 기자


인구증가
경제 활성화 두 마리 토끼 잡는다

외지 근로자 18,000여명높은 주택수요 해소 전망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진천군이 높은 비율을 보이고 있는 외지 출퇴근 근로자들의 주거수요에 발맞춰 전략적으로 조성을 추진 중인 성석 미니신도시 개발사업이 본궤도에 오른다.

 

성석 미니신도시 개발사업은 진천읍 성석리 일원 371,402의 부지에 기반조성비 약 1,206억원을 투입해 공동주택용지, 단독주택용지, 초등학교(스마트스쿨), 공공청사, 주민편의시설 등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계획세대수 2,750세대, 계획인구 6,500명을 구상하고 있다.

 

지난달 28일 충청북도는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진천성석 도시개발구역 지정()’을 통과시켰다.

 

성석미니신도시 개발사업은 앞서 지난 8년간 전략환경영향평가 및 농업진흥구역해제 등과 관련해 관계부처와 이견을 보이며 사업추진에 상당한 애로를 겪어 왔으나, 진천군은 송기섭 군수 취임 이후 국토부, 농식품부, 국회, LH 등을 지속 설득하며 관련 문제를 해결한바 있다.

 

이어 지난달 중앙토지수용위원회 사업인정의제 심의에 이어 충청북도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연이어 통과하며 주요 법적 요건 및 절차를 마무리하고 4월 이내에 도시개발 사업지구로 지정 후, 개발계획 수립과 토지보상 절차를 추진하면서 2021년부터 택지조성을 착수할 계획이다.

 

진천군은 이번 도시개발구역 지정 심의 안건을 충청북도 도시계획위원회에 제출하면서 지역 내 높은 비율의 외지 출퇴근 근로자들의 지역정착을 위한 주거단지 조성의 필요성에 대해 적극 어필했다.

 

실제 국가통계포털 지역별고용조사 통계에 따르면 타 지역에서 진천군으로 출퇴근하는 관외 거주 취업자는 무려 18,800명에 이르며, 세대수 대비 종사자수를 나타내는 직주비1.48로 충청북도 평균(0.98)을 한참 웃도는 상황이다.

 

진천군은 성석 미니신도시 개발사업이 완료되고 2,750세대 규모의 공동주택이 들어서면, 외지 근로자들의 높은 주택수요를 상당부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최근 3년간 약 1만명, 지난해에만 약 45백명 이상의 인구가 늘며 인구증가율 부문에서 전국 최상위권을 이끌고 있는 진천군은 성석미니신도시 조성 등 진천읍 중심의 주택공급을 통해 외지 출퇴근 근로자들을 지역인구로 적극 유입시켜 진천읍 인구 5구성을 통한 시 승격 전략추진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더불어, 외지 출퇴근 근로자들이 지역인구로 유입되면 현재 타 지역 대비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는 지역내총생산액(1인당 GRDP 7,629만원)의 역내환류 효과가 눈에 띄게 두드러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서비스업 부문을 중심으로 하는 지역경제의 활성화로 주민의 실질적 소득도 증대할 것으로 전망된다.

 

송기섭 진천군수는 진천군은 눈에 띄는 산업성장과 일자리확대로 유동인구 비율이 상당히 높은 지역이라며 유동인구 유입을 위한 도시개발 추진 시 교육환경, 문화인프라, 생활편의시설 등 주민 눈높이에 맞는 정주여건을 짜임새 있게 갖추는 데 더욱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 단양 구인사, 부처님 오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