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 증평읍 아파트 화재, 11명 부상
기사입력  2019/03/08 [19:16]   남윤모 기자
▲ 충북 증평군 장동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 남윤모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남윤모 기자=충북 증평읍 장동에 위치한 아파트 11층에서 8일 오후 313분 화재가 발생해 13명이 연기 흡입으로 쓰러져 이중 11명이 충북대 2, 청주성모 3, 효성병원 3, 한국병원 3,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병원에 옮겨진 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중 70대 고령부터 40대가 2, 9~10살 어린이 2, 301, 50대 이상이 6명으로 화재 당시 소방관들이 15층짜리 아파트에서 모두 업고 내려온 것으로 알려졌다.

 

▲ 화재가 발생한 아파트 내부를 감식하고 있다.     © 남윤모 기자

 

화재는 집주인 여자에 의해 처음 발견 됐으며 문을 여는 순간 불길이 치솟아 연기를 마시고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증평군 소방서 화재감식반은 사람이 집에 없다는 점을 들어 누전으로 주방에서부터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조사를 하고 있다.

 

▲ 홍성열 증평군수와 장천배의장, 연종석 도의원이 비상대책반을 꾸려 현장에서 회의를 하고 있다.     © 남윤모 기자

 

현재 화재가 난 아파트는 도시가스와 전기가 끊겨 홍성열 증평군수와 장천배 군의회 의장, 연종석 도의원과 증평소방서 관계자 LH관계자 등이 도시가스 공급과 전기 및 비상대책을 논하고 있다.

 

증평경찰서 과학수사대와 증평소방서 화재 감식반은 이 시간 현재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으며 홍 군수와 장 의장, 연종석 도의원은 현장에서 나머지 입주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증평군 관계자와 후속조치를 취하고 있다.

 

증평군에 따르면 오후 6시 54분 현재, 병원 후송자 12명 중 10명은 귀가했다고 밝혔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 연분홍빛 철쭉, 단양 물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