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영동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동군 청소년 글로벌 연수단, 큰 꿈을 품고 귀국
기사입력  2019/01/31 [19:04]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미국 캘리포니아주 주 알라미다시로 청소년 해외연수를 떠난 영동군의 학생들이 새로운 세상을 만나 한 단계 성장을 거쳤다

 

이 해외연수는 폭넓은 안목을 키워 미래 영동을 이끌 글로벌 인재 양성을 위해 지난해에 이어 군 자매결연도시인 미 알라미다시와의 교류 사업으로 추진됐다.

 

지난 20일 힘차게 한국을 출발해 태평양을 가로질러 간 30명의 청소년들은 이달 311011일간의 여정을 마치고 귀국했다.

 

이들은 The Academy of Alameda에서 알라미다시 또래 학생들과 미국의 교육시스템을 직접 겪어보며 영어능력과 국제적 감각을 키웠다.

 


낯선 외국문화를 접하고 새로운 친구도 사귀며, 즐거운 문화교류로 잊지 못할 추억을 알라미다시에서 만들었다.

 

또한, 알라미다 시청, 경찰서 등의 공공기관을 방문하고 과학체험관 견학, 레드우드 국립공원 탐방, 미서부 명문대학 스탠포드와 로스앤젤레스 명문 공립대 UCLA 캠퍼스 투어 등의 귀중한 경험을 했다.

 

또한, 현지의 전통 있는 제과점과 과거 해군기지였던 알라미다에 남아있는 항공모함 호넷을 견학하고 틴 센터에서 여가활동을 즐기며 자매 도시의 문화를 이해하는 시간도 가졌다.

 

지역 한인회에서 많은 응원과 후원을 보냈으며, 마릴린 에지 애쉬크래프트 알라메다 시장도 숙소를 찾아 연수단을 적극 환영하며 교감을 나눴다.

 

연수 학생들은 현지 지방신문인 알라미다 썬에도 보도되는 등 현지인들의 높은 관심과 주목을 받았다.

 

이들은 영동을 대표하여 알라미다시 학생들에게 영동에 대해 홍보하고 한국생활의 멋진 모습을 알리는 등 문화사절단 역할을 톡톡히 했다.

 

군은 이 연수가 지역 학생들의 견문을 넓혀 미래 핵심인재로 성장하는 동시에, 외국 자매도시와의 우호관계를 돈독히 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무엇보다 청소년의 미래에 대한 꿈을 키우고 지역사회 새로운 성장 토대를 다진다는 사실에 지역사회에서도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군은 학부모, 청소년들의 큰 관심과 호응을 얻고 있는 만큼, 이후 추진되는 프로그램은 보다 질을 높이고 다양한 계층의 학생이 참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군 관계자는 알라미다시를 비롯해 현지 한인회의 지원으로 무사히 연수를 마쳤다.”라며 이 곳에서 배운 값진 경험과 추억은 큰 자산이 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영동군은 지난 2017년 미 알라미다시와 자매결연 후, 도시 간 다양한 교류와 상호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 충주시, 7년 연속 기업하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