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도, 국제무예액션프리영화제 오는 18일 개막
기사입력  2019/01/11 [21:40]   임창용 기자
▲ 영화 언니.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도는 20199월 국내 최초 <국제무예액션영화제> 의 화려한 막을 올리기에 앞서, 충청북도와 충북지식산업진흥원이 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후원하는, ‘국제무예액션프리영화제를 오는 118일부터 19일까지 이틀 간 충주시 호암체육관에서 개최한다.

 

국제무예액션프리영화제는 영화콘텐츠를 통해 무예를 대중에게 쉽고 친숙하게 소개할 수 있도록 기획된 특별프리영화제이다. 개막식 주요 프로그램 중 하나로 무예액션영화 발전에 큰 기여를 한 감독 및 배우들의 공로를 기리기 위해 시상식을 진행한다.

 

먼저, 한국 영화의 암흑기라고 할 수 있는 1970년대에 돌아온 외다리’(1973) 등의 작품으로 인기를 끈, 국내 액션영화계의 원로 이두용 감독에게 ‘Legacy of Action Director’를 수여한다.

 

그리고 친구’, ‘주유소 습격사건등의 액션영화로 대중들의 많은 사랑을 받은 배우 유오성 씨는 ‘Legacy of Action Star’를 수상하게 된다.

 

이 외에 총 5개 부문에서 다음과 같이 시상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Legacy of Action Director : 이두용(Lee Doo Yong)

Legacy of Stunt Action : 정두홍(Jeong Doo Hong)

Legacy of Martial Arts : 브루스 칸(Bruce Khan)

Legacy of Action Star : 유오성(Yu Oh Seong)

New Wave Action Movie : 마녀(The Witch : Part 1. The subversion)

 

개막식에는 진정한 무예를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는 리벤져의 브루스 칸이 그의 형제이자 인도의 유명 영화배우인 밀러 칸과 함께 특별 초대된다.

 

그리고 무술감독이자 액션배우로 잘 알려진 정두홍의 흑산도가 프리미어 상영을 통해 관객들에 첫 선을 보일 예정이며, 최신 개봉작인 언니를 관람하고 영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관객과의 대화등 다채로운 행사로 영화제를 찾은 관람객의 눈과 귀를 사로잡는다.

 

국제무예액션프리영화제는 오는 18일 개막을 시작으로 이틀 간 충주 호암체육관, 충주시립도서관 상영관에서 열린다.

 

개막작 1, 특별상영 1편을 포함한 총 9편의 작품이 무료로 상영되며, 영화인과 무예인이 함께 진행하는 액션영화 세미나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포토] '제천겨울벚꽃축제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