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괴산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차영 괴산군수, 의료폐기물 소각시설 설치 ‘결사반대’
원주지방환경청ㆍ환경부 잇따라 방문
기사입력  2019/01/08 [17:06]   임창용 기자
▲ 이차영 괴산군수가 8일 신동운 의장과 함께 원주지방환경청을 방문해 소각장 설치반대 건의문을 전달하고 있다.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이차영 충북 괴산군수와 신동운 괴산군의회 의장이 8일 원주지방환경청과 환경부를 차례로 방문, 의료폐기물 소각시설이 청정괴산에 들어서는 것을 막아 달라고 다시 한 번 강력히 요청했다.

 

이 군수의 원주지방환경청 방문은 지난해 1129일에 이어 벌써 두 번째다.

 

지난해 1112일 의료폐기물 처리업체인 A기업이 괴산읍 신기리 일원에 의료폐기물 소각시설 2기를 설치한다는 사업계획서를 원주지방환경청에 접수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괴산읍 신기리 일원 주민들과 괴산군이 결사반대에 나서고 있다.

 

원주지방환경청은 사업계획서 접수 바로 다음날 괴산군에 관련법 검토를 요청했고, 군은 관련 부서와의 면밀한 법률검토와 주민의견 수렴을 거쳐 지난해 1126일 소각시설 설치가 불가하다는 입장을 이미 회신한 상태다.

 

이후 지난해 12월에는 3천명에 가까운 괴산읍 주민들이 탄원서 및 반대서명부를 원주지방환경청에 제출했다.

 

또한 마을주민들은 같은 달 두 번이나 원주지방환경청을 항의 방문하고, 몇 차례에 걸쳐 반대집회를 여는 등 의료폐기물 소각시설 설치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괴산군의회도 전·현직 의장단이 함께 뜻을 모아 소각장 설치 반대 성명서를 발표하는 등 주민들과 의견을 같이 하고 있다.

 

이 군수는 이날 장석 원주지방환경청 환경관리과장과 권병철 환경부 폐자원관리과장을 차례로 만나 괴산읍 신기리 일원은 주민 집단취락지역이 인접해 있고, 마을회관·교회 등 다중이용시설이 위치하고 있다, “인근에 중원대학교 및 학생군사학교와 같은 공공교육시설도 자리하고 있는 만큼 의료폐기물 소각시설이 들어서면 절대 안 된다고 피력했다.

 

그는 이어 의료폐기물 소각장이 설치되면 세계 친환경 유기농업을 이끌고 있는 청정괴산의 이미지가 크게 훼손될 것이라며,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6개 관련 법률도 꼼꼼히 검토한 결과 부적합하다는 결론이 났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날 함께한 신동운 의장도 소각시설이 들어서면 결국 지역 농·특산물 판매 감소로 이어져 지역경제가 크게 위축될 것이라며, “주민 생존권이 달린 문제인 만큼 정부 차원에서 신중하게 검토해 달라고 강하게 요청했다.

 

한편, 원주지방환경청은 의료폐기물 처리업체로부터 지난해 12월 사업계획 보완서류를 접수한 뒤 이를 검토 중에 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 단양군, '7년 연속' 브랜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