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증평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증평군, 복지사각지대 해소 위한 긴급복지 대상자 발굴
기사입력  2019/01/08 [12:40]   김봉수 기자
▲ 증평군은 동절기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긴급복지 지원대상자 발굴에 총력을 기울인다.     © 김봉수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김봉수 기자=증평군은 새해를 맞아 동절기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긴급복지 지원대상자 발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긴급복지지원은 갑작스런 실직, ·폐업 등 위기사유 발생으로 생계유지가 곤란한 저소득층을 적극 보호하기 위해 일시적으로 생계비, 의료비, 주거비 등을 우선 지원해주는 제도이다.

 

주요 대상은 주소득자의 사망, 부상, 실종, 구금시설 수용 등으로 인해 소득을 상실한 가구, 가구구성원의 학대폭력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구, 주소득자부소득자의 실직으로 갑작스럽게 생계가 어려워진 가구 등으로, 일정 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요건에는 기준 중위소득 75% 이하, 금융재산 500만원 이하, 일반재산 1100만원 이하 등이 포함된다.

 

긴급지원 중 생계지원 대상자에 선정될 경우 약 1195000(4인가구 기준)을 지원 받을 수 있으며, 의료지원 대상자로 선정될 경우에는 회당 최대 300만원(최대 2회 지원)까지 받을 수 있게 된다.

 

이 밖에도 주거지원, 교육지원, 동절기 연료비 등도 위기가구 상황에 따라 지원 받을 수 있다.

 

군은 지난 해 총 87가구 245명에게 17700만원의 긴급복지 예산을 지원했다.

 

올해는 군 개청 이래 최대 규모인 21800만원의 예산액을 확보한 만큼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혜택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대상자의 일반재산기준을 기존 7250만원에서 1100만원 이하로 40%로 완화하는 내용을 담은 보건복지부의 긴급지원 지원금액 및 재산의 합계액기준고시 개정으로 대상자의 범위도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연초부터 대상자 발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긴급복지지원을 희망하거나 주위에 어려운 이웃을 발견할 경우 군 337콜센터나 국번 없이 129로 연락하면 담당자의 현장확인과 상담을 거쳐 지원받을 수 있다.

 

()지원()심사 원칙에 따라 지원 후 조사를 통해 소득, 재산 등 지원 기준에 미달될 경우에는 환수조치 한다.

 

김진희 군 생활지원과장은 긴급지원제도는 위기상황으로 생계가 곤란한 주민이 빈곤층으로 추락하는 것을 막는 역할을 수행해 왔다독거노인, 한부모 가정, 친인척과의 관계 단절로 인한 고립된 가구 등 소외계층이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대상자 발굴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 단양군, '7년 연속' 브랜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