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단양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단양을 찾는 발걸음.. 팔도장터 관광열차 '호황'
기사입력  2018/12/06 [10:01]   최윤해 기자
▲ 【브레이크뉴스 충북】최윤해 기자=단양구경시장을 찾는 발걸음이 줄을 잇고 있다.     © 단양군청 제공

 

【브레이크뉴스 충북】최윤해 기자=단양구경시장을 찾는 발걸음이 줄을 잇고 있다.

 

6일 단양군(군수 류한우)에 따르면 중소벤처기업부 팔도장터 투어 관광열차에 선정된 구경시장에는 지난달 19일까지 총 4회에 걸쳐 1000여명의 관광객이 방문했다.

 

구경시장 상인회는 이 기간에 맞춰 다채로운 공연을 비롯해 이벤트, 체험 행사, 먹거리 등을 마련해 훈훈한 인심과 정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또 윤상도 군 지역경제과장을 비롯해 소속 직원들은 관광열차 도착시간에 맞춰 관광객들을 환영하고 구경시장을 안내했다.

 

관광객들은 단양에 8시간 정도 머물며 구경시장에서 마늘과 고추, 산나물 등 각종 특산품과 다양한 먹거리를 구매했으며 이외에도 만천하 스카이워크와 단양강 잔도, 다누리아쿠아리움, 도담삼봉 등 주요 관광지를 둘러봤다. 

 

단양구경시장은 최근 마늘을 넣어 만든 만두와 순대, 통닭 등 먹거리가 방송과 인터넷을 통해 알려지며 식도락 여행지로 인기가 높다.

 

충주댐 건설로 인해 1985년 현재의 자리에 둥지를 튼 이곳 1만3000여㎡의 부지에는 120여개의 매장이 들어서 있으며 아케이드, 문화광장 등 편의시설이 고루 갖춰져 있다.

 

한편 군은 팔도장터 투어 관광열차 운행에 따른 시장 매출실적 등 직접경제효과가 수천만원의 경제효과를 거둔 것으로 추산했다.

 

군에서는 이와같은 경제효과를 이어가기 위해 팔도장터 관광열차뿐 아니라 전통시장 매니저 지원, 전통시장 해설사 배치 등 다양한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군에 따르면 전통시장에서만 통용되는 온누리상품권의 유통금액도 지난해 1억6689만원으로 2016년1억5293만원보다 증가했고 해마다 늘고 있는 추세다. 

 

군 관계자는 "이번 팔도장터 투어 관광열차를 통해 단양의 자랑인 구경시장을 수도권 도시민들에게 널리 홍보하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많은 관광객이 단양과 구경시장을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충청북도・충북교육청, 무상급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