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경찰, 12월 전 좌석 안전띠 미착용 특별단속
기사입력  2018/12/05 [16:20]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지방경찰청은, 지난 928일부터 시행된 전좌석 안전띠 의무화에 따른 홍보·계도기간이 종료됨에 따라 1일부터 한달간 전 좌석 안전띠 미착용에 대한 특별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개정·시행(9. 28)된 도로교통법에 따르면 동승자가 안전띠를 착용하지 않아 적발될 경우 운전자에게 과태료 3만원이 부과되며 13세 미만의 아동이면 6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전 좌석 안전띠 착용의 조기 정착과 공직자 솔선수범을 위해, 우선 공공기관 출입차량과 고속도로 톨게이트 통과차량에 대한 단속을 시작으로 대중교통과 어린이 통학버스 등에 대해서도 특별단속을 추진할 예정이다.

 

실제로, 52시간 동안 도내 경찰청·시청 등 15개 공공기관과 고속도로 톨게이트 8개소에서 단속활동을 벌인 결과 104건의 안전띠 미착용 행위가 적발되었다.(운전석 79, 조수석 16, 뒷자리 9)

 

경찰은 교통사고 발생시 안전벨트를 착용한 경우 탑승자의 생존률이 약50% 증가한다는 연구결과에서 알 수 있듯이 전 좌석 안전띠 착용의 중요성을 인식하고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바이그룹, 일본 오사카 3성급 호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