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옥천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옥천군, 일본 정지용 문학 강연·한글콘테스트 개최
기사입력  2018/11/30 [18:04]   임창용 기자

 

▲     © 운영자



충북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한국 현대 시의 아버지라 불리는 정지용(鄭芝溶·1902~1950) 시인의 시문학세계가 바다 건너 일본에서 재조명됐다.

 

30일 군에 따르면 지난 1128일부터 121일까지 34일간의 일정으로 일본 교토와 오사카 등지에서 문학포럼 등을 열었다.

 

처음 옥천문화원과 일본 교토 도시샤대학 코리아연구센터가 협력해 포럼을 연지 8회째를 맞아, 올해는 오사카 지역까지 그 범위를 확대하며 뜻깊은 의미를 남겼다.

 

옥천군(군수 김재종)과 옥천문화원(원장 김승룡)이 주최하고 오사카 한국문화원(원장 정태구)이 주관한 올해 행사에서는 한국 교민들과 유학생, 일본인 등을 대상으로 다채로운 강연과 한글 백일장 등이 열렸다.

 

첫 번째 일정으로 정 시인의 모교인 일본 교토 도시샤대학을 공식 방문해 국제담당 그레고리 풀(Gregory Poole) 부학장 등 대학 관계자와 양국 민간인 문화교류에 대해 심도 있는 토론을 나눴다.

 

도시샤대학은 옥천에서 태어난 정 시인이 서울 휘문고보를 졸업하고 1923년 이 대학 영문과에 입학해 1929년 졸업할 때까지 왕성한 문학 활동을 펼쳤던 곳이다.

 

정 시인의 대표작인 향수카페프란스등이 이곳에서 발표되기도 했다.

 

다음으로 오사카에 있는 한국문화원으로 자리를 옮겨 재일 교포 청소년과 유학생, 한글 전공 일본인 학생 등 1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3회 한글 작문 콘테스트를 열었다.

 

정 시인의 여러 시 중 인상 깊었던 구절을 인용해 자신의 생각과 느낀 점을 한국어로 기술하며 한국 문학에 대한 뜨거운 열정을 쏟아냈다.

 

아울러, 숙명여대 기초교양학부 김응교 교수의 정지용과 윤동주의 문학세계강연과 시낭송, 전통악기 연주 등 양국 문화예술인들이 펼치는 다채로운 공연도 마련됐다.

 

김재종 옥천군수는 오사카까지 확대된 올해 정지용 문학 포럼은 옥천인으로서 자부심을 갖게 하는 동시에, 자랑스러운 한글과 정 시인의 가치를 한 차원 높이는 계기가 됐다이번 행사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힘써 준 옥천문화원과 오사카 한국문화원 관계자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김승룡 옥천문화원장은 지난 9월 중국 항저우에서 개최된 지용제에 이어 이번 일본 정지용 문학포럼을 통해 정지용시인의 국제적 위상이 높아지고 있다앞으로도 정 시인이 세계적인 문화콘텐츠가 될 수 있도록 군과 함께 발전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행사에는 옥천에서 김재종 옥천군수를 비롯한 18명의 문화사절단이 참석했으며, 도시샤대학 코리아연구센터, 도시샤대학 한국유학생회, 공익재단법인 원코리아페스티벌, 주오사카한국문화원 세종학당이 후원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바이그룹, 일본 오사카 3성급 호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