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청주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청주시의회 김영근 의원, “라돈 대책세우자”
기사입력  2018/11/30 [16:04]   남윤모 기자

 

▲ 청주시 복지교육위원회 김영근 시의원이 5분 자유발언을 하고 있다.     © 남윤모 기자


충북브레이크뉴스남윤모 기자=청주시의회 복지교육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영근 의원은 증폭되고 있는 라돈 불안해소를 위해 우리 모두가 관심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대처를 강조하는 5분 발언을 했다.

 

최근 부산의 한 5천세대 규모의 아파트에서 라돈이 기준치 이상 검출되어 많은 주민들이 불안에 떨었으며 도내 유치원, ··, 특수학교 등 548개소의 라돈 농도를 측정한 결과 2.4%13개소에서 기준치를 웃도는 라돈이 검출되어 충격을 준 바 있다.

 

흡연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폐암 원인물질인 라돈은 무색무취한 특징을 가지고 있어 라돈 측정기가 아니면 존재 여부조차 인지할 수 없기 때문에 시민들의 불안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모 침대업체의 매트리스에서 기준치를 뛰어넘는 라돈이 검출돼 국민들을 충격에 빠뜨린 이래, 라돈의 공포가 생리대, 온수매트, 배게 등 생활용품으로 확산되어 생활 속 라돈 불안은 점점 커지고 있다.

 

, 라돈은 주방, 화장실선반, 신발장 등의 화강암이나 건축자재에서 기준치 이상으로 초과 발견되어 아파트에 대한 라돈 불안은 전국으로 퍼져 나가고 있는 상황이다.

 

라돈 불안이 커지면서 일부 지자체에서는 자체적으로 지역 내 모든 아파트를 대상으로 라돈측정을 추진한다.

 

청주시도 민원 콜센터의 라돈 관련 민원을 분석해 보면 측정기 대여는 어디서?, 라돈측정 검사방법은 어떡해? 등 라돈 관련민원이 260여 건에 육박하고 있다.

 

청주시가 라돈에 대한 시민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라돈 측정기 대여 서비스를 즉시 시행해 주기를 건의한다.

 

이미 타 지자체에서는 라돈측정기 대여서비스를 진행하고 있고, 인근 지자체는 신청자가 늘면서 대기 인원이 몇 백 명에 달해 신청 이후 한 달 후에나 가능한 실정이다.

 

김 의원은 청주시에서 관리하고 있는 경로당, 어린이집 등 복지시설 대하여 라돈 수치를 측정해 시민 불안을 해소를 촉구했다.

 

특히, 유해물질에 취약한 어르신과 어린이들이 주로 생활하는 공간인 경로당과 어린이집에 대해서 우선적으로 라돈 측정을 해주시길 당부한다.

 

많은 시민들이 측정 후 기준치 이상 검출된 제품에 대해서 배출하는 방법 등을 알지 못해 혼란이 가중되고 있어 라돈제품의 배출 요령 등 시민들이 취해야 할 매뉴얼을 배포해 주기 바란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충청북도・충북교육청, 무상급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