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청주시 농산물 종사자, 기재부 공영도매시장 보조금 삭감 반발
시설현대화사업 국고보조율 30% 정상화 촉구
기사입력  2018/11/29 [17:17]   남윤모 기자

 

▲ 청주시 농업인과 농민단체, 도매시장 유통종사자들이 기재부의 국고보조금 삭감에 항의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남윤모 기자


충북브레이크뉴스남윤모 기자=청주시 도매시장 유통종사자들과 중도매인, 농업인출하자, 농민단체들은 29일 오전 11시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재부가 국고보조금을 없애고 공영도매시장 공모사업을 대출로 전환하려는 발상에 대해 즉각 중지하고 종전대로 유지해 줄 것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최근 기재부의 공영도매시장에 대한 국고보조금이 전액 삭감되면 이전을 앞두고 있는 봉명동 농수산도매시장의 옥산면이전이 어려워진다며 기재부가 이를 중단해 줄 것 을 요구했다.

 

현재 봉명동 농수산물도매시장은 1988년 개장돼 30년동안 청주시민들과 농업인들에게 많은 혜택을 줬으며 인근 보은, 증평, 괴산, 진천 농업인들의 판로를 담당했다고 분석했다.

 

개장 초기에 비해 약 1300%의 신장율을 나타냈지만 시설이 낙후돼 철골조가 부식되고 지붕이 누수되는 등 시설관리비가 증하고 있으며 염려되는 것은 노후 된 전선으로 다가오는 겨울철 화재발생이 염려되는 시점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농수산물의 원활한 가격 안정화, 생산자에서 소비자까지 유통물류공급, 가정의 밥상에 오르는 농수산물이 전국의 농수산물도매시장을 통해 만들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농업 한길만 걸어왔고 삶의 전체를 농업에 의지하고 있는 농민들을 정부는 생각해 봤는지 되돌아봐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기재부는 지난 ‘2016년 국고보조사업 연장평가보고서에서 3년내 도매시장 시설현대화 사업비 감축으로 기전 국비 30%, 지방비 30%, 융자 40%에서 국고보조율 30% 전액을 삭감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한 대안으로 융자70%, 지방비 30%로 전환해 모든 책임을 농업인과 지방에 자치단체에 떠넘기려는 움직임에 대해 농민단체는 강력하게 반대한다며 이 대안이 시행될 경우 이를 저지하기 위해 농민들이 실력행사에 들어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청주시 농업인과 농산물 유통종사자들은 청주시가 계획하고 있는 봉명동 농수산물 시장 옥산면 이전을 조속히 처리해 줄 것도 청주시에 촉구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바이그룹, 일본 오사카 3성급 호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