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충주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주 하방마을, 핑크뮬리 피어 가을 정취 뽐내
수질개선 위해 금년 4월 식재한 핑크뮬리 만개
기사입력  2018/10/11 [14:31]   김병주 기자
▲ 【브레이크뉴스 충북】김병주 기자=충주시(시장 조길형)가 핑크빛에 물든 가을을 선보인다.     © 충주시청 제공

 

【브레이크뉴스 충북】김병주 기자=충주시(시장 조길형)가 핑크빛에 물든 가을을 선보인다.

 

충북 중주시 봉방동 하방마을 일대에 조성된 핑크뮬리가 활짝 피어 가을 정취를 자아내고 있다.

 

시는 우천 시 발생하는 오염물질을 줄이고자 올 4월 비점오염시설 내 181㎡ 규모로 4500본의 핑크뮬리 꽃을 심어 산책로를 만들었다.

 

핑크뮬리는 분홍쥐꼬리새라고 불리는 여러해살이식물로, 조경용으로 널리 식재되고 있다.

 

외떡잎식물 벼목 벼과에 속하고 60~80센티미터 정도로 자라며 특히, 분홍빛으로 꽃을 피워 아름다운 분위기를 연출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그 동안 제주도, 경주 등 일부 지역에서만 볼 수 있었는데, 이젠 충주에서도 볼 수 있어 시민에게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상정 환경정책과장은 “10월은 핑크뮬리 분홍꽃을 감상하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시기”라며, “수질개선도 하고 시민에게 힐링도 주는 일석이조가 될 것으로 시민들이 많이 찾아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맛있는 2018영동곶감축제 성황리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