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영동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동군, ‘제30회 삼도봉 만남의 날 행사’ 진행
영동·김천·무주가 하나 된 날
기사입력  2018/10/10 [17:15]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 영동, 경북 김천, 전북 무주의 33·군의 상호 우의를 다지고 지역발전 도모를 위한 30회 삼도봉 만남의 날 행사10일 낮12시 삼도접경인 민주지산 삼도봉(1,176m) 정상에서 열렸다.

 

이 행사는 지역간 대립을 털어내고 공동발전을 도모하자는 취지에서 지역감정이 전국적으로 격화되던 시점인 1989년부터 매년 1010일에 개최되고 있다.

 

1990년에는 우정과 화합의 표시로 3마리용과 거북이 해와 달을 상징하는 기념탑(2.6m)과 제단을 세웠다.

 

각 시·군문화원이 순번제로 행사를 열고 있으며, 시군별 순서에 의해 올해는 김천문화원이 총주관했다.

 

특히, 지역화합과 공동발전의 상징으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하고 있다.

 

올해도 1,500여명의 3도 주민들이 참가했으며, 봉우리 정상에 세워진 기념탑에서 삼도 화합기원제를 시작으로, 33개 시·군이 한데 어우러졌다.

 

영동군민들은 이날 9시 옥소폭포(물한계곡)에서 개별 등반을 시작했으며, 김천, 무주 주민들도 해당지역에서 각각 출발해 정오에 삼도봉 정상에서 만났다.

 

정상에서 1부 행사에는 3개 시군 단체장, 의장, 문화원장이 제관으로 참여해 삼도 화합 기념탑 앞에서 초헌례와 독축, 아헌례와 종헌례를 함께했다.

 

이어진 2부 행사에는 소프라노, 테너 등 30주년 기념 산상음악회가 이어지며 화합의 의미를 더했다.

 

3개 시·군 주민들은 도시락을 나눠 먹고 다양한 문화공연을 즐기며 화합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배광식 영동문화원장은 삼도 주민들의 변함없는 우정을 확인하고 화합과 번영을 기원하는 특별한 시간을 가졌다.”라며, “행사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참석해 주신 군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했다.

 

한편, 충북 영동군과 경북 김천시, 전북 무주군 등 경계를 맞대고 살아가는 3도 지자체는 문화경제 교류와 주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접경지 의료문화 서비스를 함께 추진하며 지역발전의 기반을 다지고 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옥천군의회 김외식 의장, “4년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