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대, ‘30년 전쟁과 매체’ 주제 지역학 특강
독일의 근대사 속 매체의 역할을 말하다
기사입력  2018/10/08 [17:11]   임창용 기자

 

 

▲ 충북대학교 유럽문화연구소는 10일 오전 11시 충북대 인문대학(N16-1동) 329호에서 황대현 목원대학교 교수 초청 ‘30년 전쟁과 매체: 마그데부르크 함락(1631년)을 다룬 소책자와 전단지’를 주제로 특강을 개최한다.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대학교(총장 김수갑) 유럽문화연구소가 오는 10일 오전 11시 충북대 인문대학(N16-1) 329호에서 황대현 목원대학교 교수를 초청해 ‘30년 전쟁과 매체: 마그데부르크 함락(1631)을 다룬 소책자와 전단지를 주제로 특강을 개최한다.

 

이번 특강은 독일의 30년 전쟁의 전환점이 되었던 마그데부르크(Magdeburg) 함락(1631)을 다룬다. 특히 황제군과 스웨덴-작센 연합군 간에 치열한 공방이 전개되는데, 양 측이 소책자나 전단지를 통해 자신들의 종교적 우위에 대한 정당성을 이끌어내고자 했다는 부분에 대한 강연을 할 예정이다.

 

임재일 충북대 유럽문화연구소 연구교수는 이번 강연은 종교적 갈등이 첨예하게 드러난 마그데부르크 도시를 중심으로, 이 도시의 함락이 이후의 전쟁을 어떻게 이끌었는지 알 수 있다. 특히 독일 근대사의 흐름을 파악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번 강연을 진항하는 황대현 교수는 독일 아우크스부르크대학교에서 독일사를 전공하고, 현재 목원대 역사학과에 재직 중이다. 그는 <서양 기독교 세계는 왜 분열했는가?>, <근대 초기 매체의 역사> 등 일련의 독일사 관련 저서를 출간한 바 있다.

 

한편, 충북대 유럽문화연구소는 코어사업단과 협력해 지역사회와 시민들이 필요로 하는 최적의 특강을 제공할 계획이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맛있는 2018영동곶감축제 성황리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