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 괴산 실종노인 11일만에 실족사 추정 발견
등산객 암벽 바위밑 사망자 발견 경찰신고
기사입력  2018/09/30 [17:29]   남윤모 기자
▲ 실종 11일차 발견된 실종자 수습에 나선 괴산군 소방서 대원들이 29일 오후 4시경 헬기를 동원해 실종 사체를 수습하고 있다. <사진=괴산군 소방서 제공>     © 남윤모 기자


충북브레이크뉴스남윤모 기자=충북 괴산에서 노인이 실종 11일만에 발견 됐으나 실족으로 추정되는 사망인 것으로 밝혀졌다.

 

사건은 지난 19일 오전 620분경 괴산 청천면 삼송리에 사는 박모(85. )씨가 버섯 채취를 위해 마을 뒷편에 있는 대야산(청천면 삼송리63-4 일원)에 올라간 이후 경찰과 소방서 대원들이 대규모 수색을 했으나 실종자를 찾지 못해 장기수색에 돌입했다.

 

실종 3일차부터 괴산소방 40(111), 경찰 50(76), 군인 6(12), 괴산군 공무원 32(53), 의소대 30(61) 기타 마을주민 20(40) 등이 투입됐고, 충북, 경북 및 중앙구조본부 등에서 인력, 장비 및 인명구조견이 파견돼 대대적인 수색에 나섰다.

 

추석 명절에도 괴산소방서 대원들은 30여명 내외로 유족들과 함께 실종자 수색을 이어 왔으며 명절 연휴가 끝난 27일부터 수색견을 포함 50여명의 관계자들이 대대적인 수색을 벌여 왔다.

 

실종 11일차 되는 29일 오후327분경 대하산 낙천암 뒷편 암벽에서 실족사를 한 것으로 추정되는 실종자를 청주에서 산행을 온 등산객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괴산군 소방서는 헬기를 동원해 실종자 사체 수습에 나서 괴산 자연학습원으로 사체를 이송했으며 경찰의 실족사 판단에 따라 유족들은 내달 1일 장례식을 치를 것으로 알려졌다.

 

괴산군과 괴산 소방서, 괴산경찰서는 29일 실종자 사체수습이후 사건종결과 함께 현장에 설치했던 사소수습대책반을 해산했다.

 

충북괴산군 청천면 삼송리에서 실종 11일만에 암벽에서 실족사 한 으로 추정되는 박씨는 뇌수술 병력이 있고, 평소 치매 초기 증세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맛있는 2018영동곶감축제 성황리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