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충주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주시, 가뭄피해 극복 선제 대응
10억8천만원 투입 수리시설 정비
기사입력  2018/03/08 [11:05]   임창용 기자
▲ 충주시는 가뭄극복을 위해 봄철 신속한 관정개발 및 수리시설 정비를 통해 영농철 용수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대비할 방침이다.     ©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주시가 풍년농사를 돕기 위해 수리시설 정비에 나섰다.

 

시는 극심한 가뭄이 발생한 지난해 예비비 긴급 투입과 신속한 국비 확보를 통해 관정개발 30개소, 저수지 보수 5개소 등 농업용수 확보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피해를 최소화 했다.

 

시에 따르면 관내 저수지 72개소(충주시 52, 농어촌공사 20)의 이달 현재 평균저수율은 97.3%로 지난해 동월(79.7%) 대비 17.6% 증가했다.

 

그러나 시는 최근 기상이변이 심하고 올해도 가뭄피해 발생이 예상되는 만큼 봄철 신속한 관정개발 및 수리시설 정비를 통해 영농철 용수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대비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시는 1081백만원을 투입해 이달 초부터 관정개발 3개소, 저수지 보강 2개소, 용배수로 준설 등 농업용수 확보와 원활한 공급을 위한 사업들을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본격적인 영농철을 앞두고 저수지, 관정, 양수장 등 수리시설과 양수기 등 한해장비에 대해서도 일제 점검 및 정비를 진행 중이다.

 

시 관계자는 가뭄에 대비해 수리시설을 지속적으로 개발·정비해 영농에 불편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라며 가뭄 예상 시 농민들도 농업용수의 안정적 확보를 위해 논물가두기, 용배수로 토사제거 등에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충청북도・충북교육청, 무상급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