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교통대 박물관, 개관 43주년 기념 특별전시회 개최
‘중원에서 빚어낸 문화유산’
기사입력  2024/02/08 [17:04]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국립한국교통대학교(총장 윤승조)는 2월 13일부터 3월 29일까지 대학본부 로비에서 국립한국교통대학교 박물관 개관 43주년 기념 특별전시 ‘중원에서 빚어낸 문화유산’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국립한국교통대학교 박물관이 주최하는 이번 특별전시는 국립대학 육성사업의 중원문화 활성화 프로그램 중 하나로 충청북도 문화재대관에 수록된 충주 지역의 문화재 사진 자료를 활용한 사진전이다.

 

전시에서는 시대별로 ‘격동하는 중원’, ‘세상의 중심에서 싹을 틔우다’, ‘중원문화, 그 꽃을 피우다’라는 주제를 나누어 갈대를 형상화한 조형물을 이용해 충주의 다양한 문화재들을 소개한다.

 

충청북도문화재연구원에서 제작한 충청북도 문화재대관의 자료를 적극적으로 활용한 이번 전시를 통해 국립대학 박물관으로서 지역의 문화산업 보존과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했다. 특히, 유관기관에서 제작한 문화콘텐츠를 활용하여 학교에 제공함으로써 구성원들의 문화생활 기회를 확대하였다. 

 

국립한국교통대학교 백종오 박물관장은 “이번 박물관 특별 전시를 통해 다시금 우리 고장의 문화유산에 대한 아름다움과 그 가치를 깨닫고 함께 즐길 수 있는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박물관은 복합문화공간으로서 중원 문화로 대표되는 지역의 문화산업을 보존하고 활성화하는데 앞장서겠다.”는 생각을 전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Transportation Museum holds a special exhibition commemorating its 43rd anniversary

  ‘Cultural heritage created in Jungwon’

-im changyong reporter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Transportation (President Seungjo Yoon) announced that it will hold a special exhibition, ‘Cultural Heritage Created in Jungwon,’ commemorating the 43rd anniversary of the opening of the National University of Transportation Museum from February 13 to March 29 in the university headquarters lobby.

 

This special exhibition, hosted by the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Transportation Museum, is a photo exhibition using photos of cultural properties in the Chungju region included in the Chungcheongbuk-do Cultural Heritage Museum as one of the programs to revitalize Jungwon culture under the national university development project.

 

In the exhibition, various cultural assets of Chungju are introduced using sculptures shaped like reeds, divided into the themes of ‘turbulent Jungwon’, ‘budding at the center of the world’, and ‘Jungwon culture, its flower’, by era.

 

Through this exhibition, which actively utilized materials from the Chungcheongbuk-do Cultural Heritage Museum produced by the Chungcheongbuk-do Cultural Heritage Research Institute, we aimed to contribute to the preservation and revitalization of the local cultural industry as a national university museum. In particular, cultural content produced by related organizations was utilized and provided to schools to expand cultural opportunities for members.

 

Baek Jong-oh, director of the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Transportation Museum, said, “We hope that this museum’s special exhibition will once again serve as an opportunity to realize and enjoy the beauty and value of our region’s cultural heritage.” He added, “The museum will continue to serve as a complex cultural space in the Jungwon area.” “I will take the lead in preserving and revitalizing the local cultural industry, which is represented by culture,” he said.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충북도, 환경특별도 조성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