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청주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청주시 상당보건소, 가덕면 행정리 우수 치매안심마을 지정
기사입력  2024/02/08 [15:25]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청주시 상당보건소는 2022년 1월부터 운영된 상당구 가덕면 행정리 치매안심마을이 2024년 충청북도 광역치매센터의 승인을 받아 우수 치매안심마을로 지정됐다고 8일 밝혔다. 

 

상당구에 치매안심마을 8곳 중 남일면 효촌1리에 이어 두 번째 우수 치매안심마을 지정이다.

 

치매안심마을은 치매환자와 가족이 안전하게 지역사회에서 살아갈 수 있도록 치매친화적 환경을 조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공동체이다. 

 

우수 치매안심마을로 지정되려면 치매안심마을 1년 이상 운영, 운영위원회 연 2회 이상 운영, 운영위원회 전원 치매파트너 교육 이수, 치매안심가맹점 2곳 이상 지정, 주민 대상 홍보 운영, 사후 치매인식도 조사, 프로그램 운영 등을 모두 충족해야 한다. 

 

상당보건소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운영위원회를 통해 유관기관과 협조체계를 유지하고 치매환자와 가족 그리고 지역주민이 함께 살 수 있는 우수 안심마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eongju City Sangdang Public Health Center, Gadeok-myeon Administrative Village Designated as an Excellent Dementia Safe Village

-im changyong reporter

 

Cheongju City Sangdang Public Health Center announced on the 8th that the Dementia Safe Village in Haengjeong-ri, Gadeok-myeon, Sangdang-gu, which has been in operation since January 2022, was designated as an excellent dementia-safe village with the approval of the Chungcheongbuk-do Metropolitan Dementia Center in 2024.

 

Among the eight dementia-safe villages in Sangdang-gu, this is the second excellent dementia-safe village designated after Hyochon 1-ri, Namil-myeon.

 

Dementia Safe Village is a community that aims to create a dementia-friendly environment so that dementia patients and their families can live safely in the community.

 

To be designated as an excellent dementia-safe village, the dementia-safe village must be operated for at least one year, the steering committee must operate at least twice a year, all members of the steering committee must complete dementia partner training, designate at least two dementia-safe affiliated stores, operate publicity services for residents, conduct post-mortem dementia awareness surveys, and conduct programs. All operational requirements must be met.

 

An official at Sangdang Public Health Center said, “We will continue to maintain a cooperative system with related organizations through the ongoing steering committee and strive to become an excellent, safe village where dementia patients, their families, and local residents can live together.”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충북도, 환경특별도 조성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