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단양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단양군, 충북도 관광특구 평가 3년 연속 ‘우수등급’ 선정
‘K-관광의 메카, Welcome to Danyang’ 외국인 관광객 유치 본격화
기사입력  2024/02/07 [14:24]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관광특화도시 단양군이 3년 연속 관광특구 평가 최고등급인 ‘우수’ 등급에 선정되는 쾌거를 거뒀다.

 

군은 ‘K-관광의 메카, Welcome to Danyang’ 만들기를 목표로 관광객들의 만족도를 높여 외국인들이 찾고 싶은 관광도시로 전면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층청북도에서 실시하고 있는 이 평가는 총 6명의 평가 위원들이 특구의 연간 운영 실적과 활성화 노력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등급을 선정한다.

 

군은 이번 평가에서 문체부 공모사업 선정, 외국인 관광객 집계를 위한 다각도 노력, 관광정책의 파급효과, 외국인 대상 홍보 마케팅 노력 등에서 좋은 점수를 받았다.

 

외국인 관광객 집계 시스템과 만족도 현황, 외국인 대상 각종 편의 시설물 등은 앞으로 개선해야 할 사항으로 평가됐다.

 

군은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의 ‘관광특구 활성화 지원사업’에 선정돼 1억 원의 사업비로 국내 거주 외국인과 인바운드 관광객 유치를 위해 선제적인 대응책을 마련했다.

 

먼저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을 활용한 외국인 대상 시티투어 플랫폼을 구축했고 단양군 문화관광 홈페이지의 다국어 버전을 개선했다.

 

동시에 모범 음식점을 대상으로 외국어 병기 메뉴판을 배포해 외국인 관광객이 쉽게 방문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한다.

 

올해 상반기에는 관광객 눈에 잘 띄도록 GPS 모양 다국어 안내판(QR)을 제작해 주요 관광기 6개소에 설치할 계획이다.

 

대규모 유명 인플루언서에 비해 팬층은 적지만 조금 더 긴밀하고 돈독하게 소통이 가능한 마이크로 인플루언서를 대상으로 시티투어도 시행하며 주요 음식점에 외국인 인플루언서 환영 깃발과 스티커를 설치해 관광지 분위기를 조성한다.

 

또 인바운드 여행사를 활용해 외국인 대상 팸투어를 활발하게 추진하고 단체 여행객 인센티브도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오는 2월 말에는 외국인 20여 명을 대상으로 올해 첫 번째 시티투어를 진행한다.

 

군 관계자는 “작년 공모사업 추진으로 외국인 맞춤형 관광수용태세를 확립해 지역 매력도와 관광 만족도가 상승했다”며 “이번 관광특구 평가 우수 등급으로 단양관광특구를 더욱 발전시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관광지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단양군은 2005년 12월 단양읍, 매포읍 등 2개 읍 5개 리 일원이 관광특구에 선정됐으며 보은 속리산, 충주 수안보에 이어 도내 세 번째로 지정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nyang-gun, selected as ‘Excellent’ in Chungcheongbuk-do special tourism zone evaluation for 3 consecutive years

‘Mecca of K-Tourism, Welcome to Danyang’ begins attracting foreign tourists in earnest

-im changyong reporter

 

Danyang-gun, a city specializing in tourism, achieved the feat of being selected as ‘Excellent’, the highest grade in special tourism zone evaluation, for three consecutive years.

 

The county plans to completely transform itself into a tourist city that foreigners want to visit by increasing tourist satisfaction with the goal of creating a ‘Mecca of K-Tourism, Welcome to Danyang’.

 

This evaluation, which is being conducted by Cheongcheongbuk-do, is conducted by a total of six evaluation committee members who comprehensively evaluate the special zone's annual operation performance and revitalization efforts to select a grade.

 

In this evaluation, the county received good scores in terms of being selected as a public offering project b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multifaceted efforts to count foreign tourists, the ripple effect of tourism policy, and promotional and marketing efforts targeting foreigners.

 

The foreign tourist counting system, satisfaction status, and various convenient facilities for foreigners were evaluated as matters that need to be improved in the future.

 

Last year, the county was selected for the ‘Special Tourist Zone Revitalization Support Project’ b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and prepared preemptive measures to attract foreigners residing in the country and inbound tourists with a project cost of 100 million won.

 

First, we established a city tour platform for foreigners using English, Chinese, and Japanese, and improved the multilingual version of the Danyang-gun cultural tourism website.

 

At the same time, foreign language menus are distributed to exemplary restaurants to create an environment where foreign tourists can easily visit.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we plan to produce GPS-shaped multilingual information boards (QR) and install them at six major tourist destinations to make them more visible to tourists.

 

City tours are also conducted for micro-influencers who have a smaller fan base than large-scale famous influencers but can communicate more closely and closely, and foreign influencer welcome flags and stickers are installed at major restaurants to create a tourist atmosphere. .

 

In addition, we plan to actively promote fam tours for foreigners using inbound travel agencies and actively support incentives for group travelers.

 

At the end of February, the first city tour of the year will be held for about 20 foreigners.

 

A military official said, “Through the promotion of last year’s contest, we established a readiness to accept foreigners’ customized tourism, increasing regional attractiveness and tourism satisfaction,” and added, “With this excellent rating in the special tourism zone evaluation, we will further develop Danyang Special Tourism Zone and establish it as a tourist destination representing Korea.” “I will do my best to do this,” he said.

 

Meanwhile, in Danyang-gun, two towns and five ri, including Danyang-eup and Maepo-eup, were selected as special tourist zones in December 2005, making it the third in the province to be designated after Songnisan in Boeun and Suanbo in Chungju.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충북도, 환경특별도 조성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