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청주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청주시립예술단, ‘24년 42개 작품 다채로운 공연 계획
시민들에 꿀잼도시 문화 프로그램 선사
기사입력  2024/01/29 [10:41]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청주시는 2024년 갑진년을 맞아 꿀잼 도시 청주 조성을 위해 더욱 특별하고 다양한 공연을 계획해 시민들에게 감동과 즐거움을 선사할 시즌 프로그램과 제작 방향을 발표했다.

 

2024년 청주시립예술단은 교향악단 14개, 합창단 7개, 국악단 9개, 무용단 7개 작품과, 자체 기획(야외공연), 공동 주최(문화도시 청주! 피크닉 콘서트) 작품 5개를 포함한 총 42개의 작품을 공연장과 야외무대에서 53회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다양한 테마의 찾아가는 공연을 통해 시민들의 문화향유 갈증을 해소할 계획이다.

 

2024년 신규사업으로는 4개 구별로 야외공원에 특설무대를 설치해 더 많은 시민들을 만나고자 한다. 4개 예술단이 협업해 시민들에게 재미와 감동이 넘치는 공연을 선보여 시민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갈 예정이다. 

 

또한 ‘문화도시 청주, 피크닉 콘서트’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열린다. 문화제조창 잔디광장에서 청주시립예술단, 청주문화산업진흥재단의 협업으로 다채롭고 수준 높은 공연을 선보일 것이다. 

 

일상 속의 시민에게 다가가는 야외공연(예술 배달 서비스)

 

새로운 문화 복합공간으로 탄생한 문화제조창은 바쁜 일상에 지친 시민들이 많이 찾는 휴식처이자 문화예술 공원으로 알려져 있다. 

 

이곳에서 지난해 2만 5천여 명의 시민들이 찾으며 인기리에 공연된 ‘문화도시 청주, 피크닉 콘서트’는 올해도 청주시민의 날 10주년을 기념해 6월 28일부터 6월 30일까지 3일간 문화제조창 잔디광장에서 열릴 예정이다.

 

색다른 경험을 관객들에게 선사하고 많은 시민이 즐기고 체험하는 축제형 콘서트로 문화제조창이 살아 숨 쉬는 문화복합공간이 되도록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하고 차별화된 공연을 기획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청주시립예술단은 총 4회의 야외 공연을 기획하고 있다. 공연장을 찾기 힘든 시민들을 위해 문화예술 향유 기회를 제공하는 문화예술 배달 서비스이다. 4개 예술단(교향악단, 합창단, 국악단, 무용단)은 협업을 통해 본연의 역량을 펼치고 풍성한 콘텐츠로 시민들을 찾아갈 계획이다.

 

5월 오창호수공원에서 펼치는 ‘호수 음악회’, 6월 상당산성의 자연 속에서 선보이는 ‘숲속 콘서트’, 9월 오송호수공원에서 ‘호러 in 스크린 Music’, 10월 무심천 체육공원에서 청주지역의 예술인과 함께 선보이는 ‘상생 콘서트’가 예정돼 있는 등 2024년에는 시민과 호흡하며 즐기는 공연이 가득하다.

 

최초의 여성지휘자가 이끄는 교향악단, 작품성과 화제성 둘 다 잡아

 

지난 11월 취임한 청주시립교향악단 최초의 여성지휘자 김경희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가 큰 센세이션을 일으키며 성공적인 취임연주회를 이끌어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정통레퍼토리와 신선하고 도전적인 작품을 선정해 시민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음악으로 클래식 대중화를 목표로 힘쓸 예정이다.

 

지난 1월 18일 큰 환호와 함께 성공적으로 마친 ‘2024 신년음악회’를 시작으로 시민들에게 수준 높은 음악을 선사하기 위한 공연을 계획하고 있다.

 

2024년 14회로 구성된 공연은 내 마음의 클래식(2월 22일), 브루크너(3월 28일), 무소르그스키(4월 16일), 브런치콘서트(4월 24일), 가족음악회(5월 9일), 차이코프스키(6월 13일), 코르사코프(7월 25일), 영비루투오소 콘서트(8월 22일), 추석 명절 공연(9월 17일), 브람스 레퀴엠(10월 17일), 브런치콘서트(10월 30일), 프리미엄 클래식 Ⅳ(11월 21일), 프리미엄 클래식 Ⅴ(12월 19일) 등으로 진행된다. 

 

대중성과 전문성으로 예술인과 관람객 모두가 만족하는 시립합창단

 

청주시립합창단(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이민영)은 정통 클래식 레퍼토리, 전쟁미사곡, 세계 클래식 음악의 거장들의 탄생과 주요 작곡가들의 음악을 통해 역사적 배경을 이해하는 프로그램, 기존의 클래식을 벗어나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는 뮤지컬 음악, K-pop 음악 등 색다른 무대 구성으로 다채롭고 풍성한 기획 연주회를 준비하고 있다.

 

2024년 7회로 구성된 공연은 2024 청주합창대축제(2월 1일), 브런치콘서트(3월 27일), K-Art 콘서트(5월 2일), Haydn Missa in Tempore Belli 평화를 위하여(6월 5일), 브런치콘서트(6월 26일), 세계음악의 거장들의 작품 Series No.1(9월 12일), 뮤지컬 갈라 콘서트 ‘레미제라블’(12월 5일) 등으로 진행된다. 

 

살아있는 감동으로 새롭게 울려 퍼지는 한국의 소리, 시립국악단 

 

청주시립국악단(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김원선)은 지역문화원형의 스토리텔링과 로컬 콘텐츠 개발을 통해 청주시민들에게 알차고 풍성한 공연을 선사해 감동과 즐거움을 주고, 일상 속 소소한 공간들을 활용한 공연으로 시민들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가고자 한다.

 

2024년 9회로 구성된 공연은 신춘음악회‘산책’(3월 7일), 소리 놀이 판(4월 18일), 브런치콘서트(5월 29일), 청풍 2024(7월 4일), 새로운 울림, 청주(8월 29일), 브런치콘서트(9월 25일), 젊은예인(10월 4일), 가을 인연(11월 7일), 송년음악회(12월 12일) 등으로 진행된다. 

 

우리의 전통춤과 창작춤 등 다양한 장르가 담긴 입체적 무대를 선사하는 시립무용단

 

청주시립무용단(예술감독 직무대행 김지성)은 2024년에도 아름다운 한국무용 춤사위를 전통춤과 창작춤 등 다양하고 품격 있는 프로그램, 독보적인 가무악을 통해 시민들에게 강렬한 감동과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2024년 7회로 구성된 공연은 설 명절 특별공연 ‘2024 첫날’(2월 10일), 브런치콘서트(2월 28일), 제49회 정기공연(4월 4일), 가족을 위한 무용극(5월 23일~26일), 브런치콘서트(7월 17일), 제50회 정기공연(10월 10일), 크리스마스 판타지(12월 20일~22일) 등으로 진행된다.

 

이범석 청주시장은 “꿀잼도시 청주를 구현하기 위해 청주시립예술단이 앞장서 나갈 것이다”라며, “2024년 청주시립예술단 시즌 프로그램을 통해 청주시민에게 일상의 즐거움과 풍요로움, 나아가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는 수준 높은 무대를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eongju City Arts Troupe plans a variety of performances for 42 works in 2024

-im changyong reporter

 

Cheongju City announced the season program and production direction to bring emotion and joy to citizens by planning more special and diverse performances to create a fun city in Cheongju in celebration of the year of Gapjin in 2024.

 

In 2024, the Cheongju City Arts Company will produce a total of 42 works, including 14 symphony orchestras, 7 choirs, 9 Korean traditional music troupes, and 7 dance troupe works, as well as 5 self-planned (outdoor performance) and co-hosted (Cultural City Cheongju! Picnic Concert) works. announced that it will be performed 53 times at concert halls and outdoor stages. In addition, we plan to quench citizens' thirst for cultural enjoyment through visiting performances on various themes.

 

As a new project in 2024, we plan to install special stages in four different outdoor parks to meet more citizens. Four art troupes will collaborate to present fun and moving performances to citizens to get closer to them.

 

Additionally, the ‘Cultural City Cheongju, Picnic Concert’ will be held for the second time this year following last year. A variety of high-quality performances will be presented in collaboration with the Cheongju City Arts Troupe and the Cheongju Cultural Industry Promotion Foundation at the lawn plaza of the Culture Factory.

 

▶ Outdoor performances reaching everyday citizens (art delivery service)

 

The Cultural Manufacturing Center, which was created as a new cultural complex, is known as a cultural and artistic park and a resting place for citizens who are tired of their busy daily lives.

 

The 'Cultural City Cheongju, Picnic Concert', which was popularly performed here last year and attracted about 25,000 citizens, will be held on the lawn of the Cultural Factory for three days from June 28 to June 30 to commemorate the 10th anniversary of Cheongju Citizen's Day this year. It will be held in the square.

 

We plan to develop a variety of contents and plan differentiated performances to provide a unique experience to the audience and to make the cultural complex a living, breathing cultural complex through a festival-type concert that many citizens can enjoy and experience.

 

In addition, the Cheongju City Arts Troupe is planning a total of four outdoor performances. It is a culture and arts delivery service that provides opportunities to enjoy culture and arts for citizens who have difficulty finding performance venues. The four art troupes (symphony orchestra, choir, Korean traditional music troupe, and dance troupe) plan to expand their capabilities through collaboration and visit citizens with rich content.

 

‘Lake Concert’ held at Ochang Lake Park in May, ‘Forest Concert’ held in the nature of Sangdangsanseong Fortress in June, ‘Horror in Screen Music’ at Osong Lake Park in September, and artists from the Cheongju area at Musimcheon Sports Park in October. In 2024, there will be plenty of performances to enjoy in collaboration with citizens, including a 'Win-win Concert' scheduled to be presented together.

 

▶ The first symphony orchestra led by a female conductor, captures both artistic value and topicality.

 

Artistic director and permanent conductor Kim Kyung-hee, the first female conductor of the Cheongju Philharmonic Orchestra who took office last November, created a great sensation and led a successful inaugural concert, raising great expectations.

 

By selecting authentic repertoire and fresh and challenging works, we plan to strive to popularize classical music with music that all citizens can enjoy.

 

Starting with the ‘2024 New Year’s Concert’, which was successfully completed with great cheers on January 18, we are planning performances to present high-quality music to citizens.

 

The 14 performances in 2024 include Classics from My Heart (February 22), Bruckner (March 28), Mussorgsky (April 16), Brunch Concert (April 24), and Family Concert (May 9). ), Tchaikovsky (June 13), Korsakov (July 25), Young Virtuoso Concert (August 22), Chuseok Holiday Performance (September 17), Brahms Requiem (October 17), brunch It will be held as Concert (October 30), Premium Classic Ⅳ (November 21), and Premium Classic Ⅴ (December 19).

 

▶ A municipal choir that satisfies both artists and visitors with its popularity and expertise

 

Cheongju City Choir (artistic director and permanent conductor Lee Min-young) is a program that understands the historical background through authentic classical repertoire, war mass pieces, the birth of world classical music greats and music by major composers, and a program that anyone can easily enjoy beyond the traditional classical music. We are preparing a variety of special concerts with unique stage compositions such as musical music and K-pop music.

 

The 7 performances in 2024 include the 2024 Cheongju Choir Grand Festival (February 1), Brunch Concert (March 27), K-Art Concert (May 2), and Haydn Missa in Tempore Belli for Peace (June 5). Sunday), Brunch Concert (June 26th), Series No. 1 of works by world music greats (September 12th), and musical gala concert 'Les Miserables' (December 5th).

 

▶ The sound of Korea resounds with lively emotion, the City Traditional Music Orchestra

 

Cheongju City Gugak Orchestra (artistic director and permanent conductor Kim Won-seon) provides meaningful and rich performances to Cheongju citizens through storytelling based on local culture and development of local content, giving them emotion and enjoyment, and providing performances that utilize small spaces in everyday life to provide citizens with We want to get closer.

 

The 9-part performance in 2024 includes the New Year's Concert 'Walking' (March 7), Sound Play Board (April 18), Brunch Concert (May 29), Cheongpung 2024 (July 4), New Echo, It will be held in Cheongju (August 29th), Brunch Concert (September 25th), Young Artist (October 4th), Autumn Destiny (November 7th), and Year-End Concert (December 12th).

 

▶A municipal dance troupe that presents a three-dimensional stage containing various genres, including our traditional and creative dances.

 

Cheongju City Dance Company (Acting Artistic Director Ji-seong Kim) plans to continue to deliver intense emotion and enjoyment to citizens in 2024 through diverse and elegant programs such as traditional and creative dances with beautiful Korean dance moves, and unrivaled song and dance.

 

The 7 performances in 2024 include the Lunar New Year special performance 'First Day of 2024' (February 10), Brunch Concert (February 28), the 49th regular performance (April 4), and a dance play for families (May). It will be held from 23rd to 26th), Brunch Concert (July 17th), 50th regular performance (October 10th), and Christmas Fantasy (December 20th to 22nd).

 

Cheongju Mayor Lee Beom-seok said, “Cheongju City Arts Troupe will take the lead in realizing Cheongju, a fun city.” He added, “Through the 2024 Cheongju City Arts Troupe season program, we will provide Cheongju citizens with daily pleasure and enrichment that can contribute to improving the quality of life.” He expressed his strong will, saying, “I will do my best to show a high-quality stage.”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충북도, 환경특별도 조성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