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청주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청주시립미술관, ‘24년 ‘하나의 마음으로, 공감하는 미술관’ 풍성한 전시 기획
기사입력  2024/01/22 [12:10]   김봉수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청주시립미술관은 22일 2024년 청주시립미술관 본관 및 분관 3개관의 운영 방향과 전시 및 행사 계획을 발표했다.

 

2024년 청주시립미술관은 ‘하나의 마음으로, 공감하는 미술관’이라는 비전 아래 다채롭고 풍성한 전시를 기획했다.

 

첫 번째 추진 전략은 ‘미래를 그리는 미술관’이다. 프랑스 시각예술 전문기관인 프랑스 프락(FRAC) 소장품 특별전, 통합 청주시 10주년 기념전, 청주 지역 미술사 정립을 위한 원로·작고작가전, 시립미술관 본관 현대미술 기획전 등을 통해 현대미술 작품을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 

 

두 번째는 ‘공감하고, 나누는 미술관’이다. 대청호미술관은 자연을 특화한 생태 환경전시를 운영하며, 오창전시관은 다양한 장르의 전시와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지역작가와 미술영재를 육성하는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는 17기 입주작가 결과보고전, 18기 입주작가 입주보고전·릴레이전 등을 진행하며, 다양한 작품 세계를 선보일 예정이다.

 

세 번째는 ‘함께하는 미술관’이다. 현대미술 강연 및 도슨트 양성교육, 미술체험프로그램 운영과 미술관 실내 환경 조성공사를 통해 방문객들에게 즐거운 전시 관람과 함께 일상의 휴식 공간을 제공한다. 

 

연간 전시 흐름에 따라 4개 관의 주요 전시는 다음과 같다. 

 

프랑스 프락(FRAC) 소장품 특별전

 

청주시립미술관은 오는 3월부터 6월까지 프랑스 프락 그랑 라주(FRAC Grand Large), 프락 피카르디(FRAC Picardie)와 협력해 두 기관의 소장품을 소개하는 전시를 개최한다.

 

프락(Fonds régionaux d’art contemporain)은 프랑스 정부와 지역 의회의 협력으로 1982년 설립된 ‘현대미술 지역 컬렉션’이다. 프랑스에는 지역별로 23개의 프락이 운영되고 있으며, 다양한 국적의 예술가 작품 35,000점 이상을 소장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프랑스 북부 오드프랑스(Hauts-de-France)에 위치한 두 기관의 소장품을 중심으로 1960년대 이후부터 현재까지 서구의 현대미술 흐름을 살펴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본관 현대미술 기획전Ⅰ(통합 청주시 10주년 기념전)

 

청주시립미술관은 오는 7월부터 9월까지 통합 청주시 출범 10주년을 기념하는 전시를 진행한다.

 

이번 전시는 세대의 연대와 미래에 대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문화행사로서, 청주 출신의 세계적인 설치미술가 강익중 작가의 대표작은 물론, 강 작가가 청주를 회상하며 구상한 신작을 만나볼 수 있다.

 

강익중 작가는 높이 10미터 전시장 벽면을 3,000여 개의 글자로 구성된 작품들로 가득 채우고, ‘무심천’과 ‘우암산’을 모티프로 작품을 재구성해 청주의 풍요로운 산천의 미를 보여줄 예정이다. 

 

연계 행사로 강익중 작가와의 ‘작가 토크’도 진행해 함께 전시를 감상하며 작품세계를 깊이 있게 이해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본관 현대미술 기획전Ⅱ(동시대 현대미술 기획전) 

 

청주시립미술관은 오는 10월부터 내년 1월까지 동시대 사회현상과 이슈를 주목하고 그 이면의 이야기들을 연구하는 작가들의 전시를 기획했다.

 

이번 전시는 국내외에서 활동하고 있는 작가들과 청주를 거점으로 활발히 창작활동을 하는 작가들을 선정해 그들이 바라보는 ‘개인과 공동체’, ‘세대와 문화’,‘관점과 차이’와 같이 과거와 현재 미래를 관통하는 논쟁적 주제를 예술의 관점에서 재해석하는 전시로 구성된다.

 

본관 현대미술 기획전Ⅲ (작고작가전) 

 

청주시립미술관의 2024년 작고작가전은 한국 단색화의 선두 주자이며 한국미술계에 영향을 준 지역 출신 대표작가 故윤형근(1928-2007)의 회고전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를 통해 윤형근 작가의 작품세계를 연구해 아카이브 자료와 대표작품을 중심으로 지역 미술계에 끼친 영향과 중앙화단에서의 미술사적 위치를 재조명해 지역 미술의 위상을 높이고자 한다. 

 

스마트미술관 운영

 

스마트미술관은 인터렉티브 미디어아트 전시 콘텐츠를 활용한 체험형 전시를 선보인다. 

 

기술의 접목으로 시공간의 이동을 경험하고, 예술의 다각적 기능으로 미래의 모습을 그려 볼 수 있는 콘텐츠를 개발해 관람객에게 색다른 경험을 제공하는 미래형 전시를 진행할 예정이다. 

 

‘환경미술’을 키워드로 한 대청호미술관의 현대미술 전시 개최

 

대청호미술관은 오는 4월 대청호 환경미술제를 개최한다. 6명의 작가들이 드로잉, 설치, 영상 등의 작품을 통해 대청호의 생태적 가치를 주목할 예정이다. 

 

7월에는 지난해 공모 사업을 통해 선정된 3팀의 공모 선정전이 마련된다. 이번 2024 공모 선정전은 대청호의 장소 특정적 성격을 지니면서, 기후 위기라는 공동의 문제에서 출발해 오늘날 당면하고 있는 물이나 생태계의 교란 문제를 다룬 실험적이고 독창적인 작품들로 구성된다. 

 

10월에는 대청호미술관 개관 20주년을 맞이해, 미술관의 20년 역사와 이를 되돌아보는 작품들을 구성해 대청호미술관의 미래를 가늠해 본다. 

 

기획전시와 연계해 상·하반기 시민참여 프로그램을 통해 다양한 연령대의 관람객들이 즐길 수 있는 워크숍, 체험, 작가와의 대화 등 다채로운 미술관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오창전시관 다양한 장르의 전시 개최

 

오창전시관은 다양한 장르의 전시와 프로그램을 운영해 청주시민 및 오창 주민을 대상으로 한 문화예술 서비스를 확대 제공하고자 한다. 

 

1월부터 겨울방학을 맞이해 진행하는 어린이 체험전 ‘나, 너, 우리’는 단순히 관람하고 정보를 제공받는 것을 넘어, 어린이가 전시의 주체가 돼 직접적으로 참여하는 체험형 전시이다. 

 

4월에는 ‘어린이 기획전’을 진행해 캐릭터를 주제로 한 회화 및 조각 작품을 선보이며, 전시 기간 중 5월 가정의 달을 맞이해 특별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작가지원 입주 프로그램 및 지역 학생들과 함께하는 미술 프로그램 운영

 

2024년 1월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는 지난해 입주한 17기 입주작가들의 결과보고전을 개최하며 한 해를 시작했다. 오픈스튜디오 및 공동워크숍 등의 연계 행사를 진행해 작가들의 입주기간동안 창작활동을 정리하고 재정립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3월부터는 새로 입주하는 18기 입주작가의 작품을 소개하는 입주보고전을 개최할 예정이다. 

 

전시와 더불어 작가와의 대화를 추진해 대·내외에 18기 입주작가들의 작품세계를 알리며 홍보할 계획이다. 

 

6월에는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와 국제교류 협약을 맺은 프랑스 아쉬뒤시에즈 현대미술센터의 작가 프레데릭 메사저를 초청해 국제교류 네트워크 활성화 전시를 개최한다. 

 

이후 8월부터 12월까지는 순차적으로 18기 입주작가의 릴레이 전시를 진행한다. 

 

릴레이 전시 기간 작가와 지역에 소재한 학교를 매칭해 학생들을 대상으로 체험학습도 운영한다. 학생들의 예술 분야에 대한 관심도를 높이고 문화예술 경험의 폭을 넓힐 기회가 제공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eongju Museum of Art, planning a rich exhibition for the 24th year, ‘Art Museum with One Heart and Sympathy’

-im changyong reporter

 

 

On the 22nd, the Cheongju Museum of Art announced the operation direction and exhibition and event plans for the main building and three branches of the Cheongju Museum of Art in 2024.

 

In 2024, the Cheongju Museum of Art planned a diverse and rich exhibition under the vision of ‘an art museum with one heart and empathy.’

 

The first promotion strategy is ‘Museum that Paints the Future’. Opportunities to vividly appreciate contemporary art works are provided through special exhibitions of the collections of FRAC, a French visual arts institution, an exhibition commemorating the 10th anniversary of the integrated Cheongju City, an exhibition of senior and late artists to establish the art history of the Cheongju region, and a special exhibition of contemporary art in the main building of the City Museum of Art. We would like to provide

 

The second is ‘an art museum that empathizes and shares.’ Daecheongho Museum of Art operates ecological environment exhibitions specializing in nature, and Ochang Exhibition Hall hosts exhibitions and experience programs of various genres. Cheongju Art Creation Studio, which nurtures local artists and gifted artists, plans to hold a report exhibition on the results of the 17th resident artist and a report exhibition and relay exhibition for the 18th artist in residence, and showcase a diverse world of works.

 

The third is ‘A Museum Together’. Through modern art lectures, docent training, operation of art experience programs, and construction of the museum's indoor environment, we provide visitors with a space to relax in their daily lives while enjoying enjoyable exhibitions.

 

According to the annual exhibition flow, the main exhibitions in the four halls are as follows.

 

▶ Special exhibition of French FRAC collections

 

From March to June, the Cheongju Museum of Art will collaborate with France's FRAC Grand Large and FRAC Picardie to hold an exhibition introducing the collections of both institutions.

 

Fonds régionaux d’art contemporain (Fonds régionaux d’art contemporain) is a ‘regional collection of contemporary art’ established in 1982 with the cooperation of the French government and regional councils. In France, there are 23 Fracs operating in each region, housing more than 35,000 works by artists of various nationalities.

 

This exhibition will be an opportunity to examine the flow of Western contemporary art from the 1960s to the present, focusing on the collections of two institutions located in Hauts-de-France, northern France.

 

▶ Main Building Contemporary Art Special Exhibition Ⅰ (Exhibition commemorating the 10th anniversary of the integrated Cheongju City)

 

The Cheongju Museum of Art will be holding an exhibition commemorating the 10th anniversary of the launch of the integrated Cheongju City from July to September.

 

This exhibition is a cultural event that delivers a message of solidarity between generations and hope for the future. You can see the representative works of Kang Ik-joong, a world-renowned installation artist from Cheongju, as well as new works designed by Kang while reminiscing about Cheongju.

 

Artist Kang Ik-joong will fill the 10-meter-high exhibition hall wall with works composed of over 3,000 letters, and will show the beauty of Cheongju’s rich mountains and streams by reconstructing the work with the motifs of ‘Musimcheon’ and ‘Uamsan Mountain.’

 

As a linked event, an ‘artist talk’ with artist Kang Ik-joong will be held, allowing visitors to enjoy the exhibition together and gain a deeper understanding of the world of his work.

 

▶ Main Building Contemporary Art Special Exhibition Ⅱ (Contemporary Contemporary Art Special Exhibition)

 

Cheongju Museum of Art has planned an exhibition of artists who pay attention to contemporary social phenomena and issues and study the stories behind them from October to January next year.

 

This exhibition selects artists who are active at home and abroad and artists who are actively creatively based in Cheongju, and explore the past, present and future as they see them, such as 'individuals and communities', 'generations and culture', and 'perspectives and differences'. It consists of an exhibition that reinterprets controversial topics that permeate the world from the perspective of art.

 

▶ Main Building Contemporary Art Special Exhibition Ⅲ (Small Artist Exhibition)

 

Cheongju Museum of Art's 2024 Young Artists Exhibition presents a retrospective of the late Yun Hyeong-geun (1928-2007), a leading local artist who influenced the Korean art world and a leader in Korean monochrome painting.

 

Through this exhibition, we study the world of artist Hyeong-geun Yoon's work and aim to raise the status of local art by reexamining his influence on the local art world and his position in art history in the central art world, focusing on archive materials and representative works.

 

▶ Smart art museum operation

 

Smart Art Museum presents an experiential exhibition using interactive media art exhibition content.

 

We plan to hold a futuristic exhibition that provides visitors with a unique experience by developing content that allows them to experience the movement of time and space through the integration of technology and to envision the future through the multifaceted functions of art.

 

▶ Daecheongho Art Museum’s contemporary art exhibition held with the keyword ‘environmental art’

 

Daecheongho Art Museum will host the Daecheongho Environmental Art Festival in April. Six artists plan to highlight the ecological value of Daecheong Lake through works such as drawings, installations, and videos.

 

In July, a contest selection competition will be held for the three teams selected through last year's contest. This 2024 contest selection exhibition has the site-specific nature of Daecheong Lake and consists of experimental and original works that start from the common problem of the climate crisis and address the problems of water and ecosystem disturbance that we face today.

 

In October, to celebrate the 20th anniversary of the opening of the Daecheongho Museum of Art, we will measure the future of the Daecheongho Museum of Art by organizing works that look back on the museum's 20-year history.

 

In connection with special exhibitions, we plan to conduct a variety of museum programs such as workshops, experiences, and conversations with artists that visitors of various ages can enjoy through citizen participation programs in the first and second half of the year.

 

▶ Ochang Exhibition Hall holding exhibitions of various genres

 

Ochang Exhibition Hall seeks to expand cultural and artistic services for Cheongju citizens and Ochang residents by operating exhibitions and programs of various genres.

 

‘I, You, We’, a children’s experience exhibition held during the winter vacation starting in January, is an experiential exhibition where children become the subject of the exhibition and participate directly, beyond simply viewing and receiving information.

 

In April, a ‘Children’s Special Exhibition’ will be held to showcase character-themed paintings and sculptures, and during the exhibition period, a special experience program will be held to celebrate Family Month in May.

 

▶ Cheongju Art Creation Studio artist support residency program and art program with local students

 

In January 2024, Cheongju Art Creation Studio started the year by holding a results report exhibition for the 17th resident artists who moved in last year. By holding linked events such as open studios and joint workshops, we operate a program to organize and reorganize the creative activities of artists during their residency period.

 

Starting in March, we plan to hold a residency reporting exhibition introducing the works of the 18th new resident artists.

 

In addition to the exhibition, we plan to promote the world of work of the 18th resident artists by promoting dialogue with the artists at home and abroad.

 

In June, we will host an exhibition to revitalize the international exchange network by inviting artist Frédéric Messager of the French Center for Contemporary Art in Aschy-du-Siege, which has signed an international exchange agreement with Cheongju Art Studio.

 

Afterwards, relay exhibitions of the 18th resident artists will be held sequentially from August to December.

 

During the relay exhibition, experiential learning is also provided for students by matching artists with local schools. Opportunities are provided to increase students' interest in the arts field and expand their range of cultural and artistic experiences.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충북도, 환경특별도 조성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