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경찰, 성행위 유도 금품 갈취 공갈단 26명 검거
지인 상대로 여성과 성관계를 유도한 후, 3억여 원 갈취
기사입력  2023/11/27 [16:03]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경찰청(청장 정상진)은 지난해 1월부터 올해 8월까지 지인들을 상대로 미리 섭외한 여성들과 즉석만남을 가장한 술자리를 마련하여 성관계를 유도한 후, 이를 미끼로 피해자 28명에게 3억여 원을 빼앗고, 합성 대마 등 마약류를 매매·흡연한 혐의로 총 26명을 검거했다. 그 중 총책 등 4명은 구속 송치했다.

 

경찰에 따르면, 올해 9월경 청주권 20대 남녀 공갈단이 지인들을 상대로 여성 공범과 성관계를 갖게 한 다음 이를 미끼로 합의금을 갈취한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이후 사건 관련자 조사 84회, 압수수색 등 영장 집행 55회, 금융계좌 47개 분석, 총책의 휴대전화에서 23만 개의 데이터 분석을 하는 등 3개월 동안의 수사 끝에 피해자를 모두 특정하고 관련 피의자들을 전원 검거했다. 

 

이번 수사과정에서 이들은, 범행대상을 물색에 평소 잘 알고 지내는 친구나 선배를 선정하고, 피해자의 성향과 경제력에 맞춰 범행을 설계함으로써 의심을 피했다.

 

또한, 미성년자들을 시켜 피해자들과 성관계를 갖게 하고 이들의 보호자를 사칭하여 피해자를 협박했고, 마약류인 졸피뎀을 피해자에게 몰래 먹이는 등 치밀함을 보이기도 했다. 이중, 피해 남성들 모두가 20대 사회초년생으로, 피해자들의 가정과 회사에 성범죄를 알린다고 협박하여 피해자별로 많게는 2천여만 원의 돈을 빼앗았다.

 

특히, 피의자들은 총책이 검거되기 전까지도 새로운 피해자를 선정하여 구체적인 범행 방법을 상의하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ungbuk police arrest 26 people involved in extortion of money and valuables to induce sexual activity

After inducing an acquaintance to have sex with a woman, he extorted approximately 300 million won.

-im changyong reporter

 

From January of last year to August of this year, the Chungbuk Police Agency (Chief Commissioner Jeong Sang-jin) arranged drinking parties under the guise of impromptu meetings with women whom they had recruited in advance through acquaintances to induce them to have sex, and then used this as bait to defraud 28 victims of over 300 million won. A total of 26 people were arrested on charges of selling and smoking drugs such as synthetic marijuana. Among them, four people, including the leader, were arrested and sent.

 

According to the police, around September of this year, they began an investigation after receiving information that a racketeering group of men and women in their 20s from the Cheongju area was asking acquaintances to have sex with female accomplices and then using this as bait to extort settlement money.

 

After a three-month investigation that included 84 investigations of people involved in the case, 55 executions of search and seizure warrants, analysis of 47 financial accounts, and analysis of 230,000 pieces of data from the head's cell phone, all victims were identified and all suspects involved were arrested. did.

 

During this investigation, they avoided suspicion by selecting friends or seniors they knew well to search for targets for the crime, and planning the crime according to the victim's personality and economic power.

 

In addition, he showed meticulousness by ordering minors to have sex with the victims, impersonating their guardians to threaten the victims, and secretly feeding the victims zolpidem, a narcotic. Among them, all of the male victims were in their 20s and were new to the workforce, and each victim was robbed of up to 20 million won by threatening to report sexual crimes to their homes and companies.

 

In particular, it was revealed that the suspects were selecting a new victim and discussing specific methods of committing the crime even before the arrest of the leader.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충북도, 환경특별도 조성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