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청주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이녹스리튬, 청주 오창테크노폴리스 착공식 진행
이차전지 신사업 투자, 리튬 양극재 제조 공장 착공
기사입력  2023/11/08 [14:50]   김봉수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청주시는 8일 오창읍 후기리 일원에서 ㈜이녹스첨단소재의 자회사인 (주)이녹스리튬이 오창테크노폴리스 내 이차전지 소재 공장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신병대 청주시 부시장, 김영환 충북도지사, 국내 배터리 회사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착공식은 초청 인사의 축사에 이어 착공식 시삽 순으로 진행됐다. 

 

이번 이차전지 소재 공장 착공은 지난 4월 체결한 청주시와 충북도, ㈜이녹스리튬의 모회사인 ㈜이녹스첨단소재 간 투자 협약에 따른 것으로, 기업의 투자이행 노력과 청주시의 적극적인 행정 지원이 사업 추진의 원동력이 됐다. 

 

투자 규모는 2,500억원이며, 공장이 건립되면 200명 이상의 신규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 

 

신병대 청주시 부시장은 “오창지역은 이차전지 소부장특구, 국가첨단전략산업특화단지 지정을 통해 국내 이차전지 핵심 거점지역으로 거듭나고 있다”며, “향후 계획된 투자가 완료될 때 까지 청주시는 차질 없는 사업 진행을 위해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녹스첨단소재는 2001년 설립된 회사로 고분자 합성 및 배합기술을 기반으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소재, 회로 소재, 반도체 소재를 개발‧제조하는 글로벌 정보기술(IT) 소재 전문기업이다.

 

최근 세계적인 불경기 속에서도 환경규제 강화, 탄소중립 가속화로 친환경 자동차 시장수요가 커짐에 따라 이차전지 산업시장이 급속한 성장세를 보이는 가운데, 이차전지 소재 분야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nox Lithium Co., Ltd. holds groundbreaking ceremony for Ochang Technopolis in Cheongju

Investment in new secondary battery business, commencement of construction of lithium cathode material manufacturing plant

-im changyong reporter

 

Cheongju City announced on the 8th that Innox Lithium, a subsidiary of Innox Advanced Materials, held a groundbreaking ceremony for a secondary battery material factory in Ochang Technopolis in the area of Hugiri, Ochang-eup.

 

The groundbreaking ceremony was held with the attendance of Shin Byeong-dae, Vice Mayor of Cheongju City, North Chungcheong Province Governor Kim Young-hwan, and domestic battery company officials, and was followed by congratulatory remarks by invited guests, followed by a groundbreaking ceremony.

 

The start of construction of this secondary battery material factory is in accordance with the investment agreement between Cheongju City, North Chungcheong Province, and Innox Advanced Materials, the parent company of Innox Lithium Co., Ltd., signed in April. The company's investment implementation efforts and Cheongju City's active administrative support are the driving force behind the project. This is it.

 

The investment size is 250 billion won, and it is expected that more than 200 new jobs will be created once the factory is built.

 

Shin Byeong-dae, Vice Mayor of Cheongju City, said, “The Ochang area is being reborn as a key base area for domestic secondary batteries through designation as a secondary battery storage special zone and a national high-tech strategic industrial complex.” He added, “Cheongju City will have no disruption until the planned investment is completed in the future.” “We will do our best to support the project,” he said.

 

Innox Advanced Materials Co., Ltd., founded in 2001, is a global information technology (IT) materials company that develops and manufactures organic light-emitting diode (OLED) materials, circuit materials, and semiconductor materials based on polymer synthesis and mixing technology.

 

Despite the recent global recession, the secondary battery industry market is showing rapid growth as demand for eco-friendly vehicles grows due to strengthening environmental regulations and accelerating carbon neutrality, and is expanding its business into the secondary battery materials field.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충북도, 환경특별도 조성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