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경제자유구역청, 오송 외국인 창업자 수출 역량강화 워크숍 진행
기사입력  2023/10/26 [19:49]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경제자유구역청(청장 맹경재, 이하 경자청)은 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이하 충북센터)와 함께 26일 오송 외국인창업자 수출역량강화를 위한 워크숍을 열었다고 밝혔다.

 

  증평 벨포레리조트에서 열린 워크숍에는 오송글로벌스타트업센터(청주SB플라자 3층) 외국인 창업자, 경차청, 세종발명진흥회, 충북센터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니하트 강남글로벌빌리지센터 센터장으로부터 ‘외국인 창업자의 성공사례’와 이길준 관세사로부터‘FTA 활용을 통한 수출기업 역량강화’를 주제로 한 강의를 들었다.

 

  외국인창업자 하얀 인터네셔널 대표 메이 띵자 카이(미얀마)씨는“올초 외국인 창업지원 프로그램에 선발되어 무역 전문교육, 무역 전문가 멘토링, 창업공간 지원, 수출지원 등 실무에 필요한 인큐베이팅을 받고 있다”며 “덕분에 첫 수출계약 25,000불 등 사업이 순항중이다”라고 말했다.

 

  맹경재 경자청장은 “도내 중소기업의 우수제품을 외국인창업자와 연계해 수출할 수 있도록 힘쓰고 있다”며 “국제도시 오송의 입지를 다지고, 외국인도 자유롭게 창업할 수 있는 여건을 지속적으로 만들어 가겠다”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ungcheongbuk-do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Osong Foreign Entrepreneurs Export Capacity Building Workshop

-im changyong reporter

 

   The Chungbuk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Director Maeng Gyeong-jae,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Economic Economic Development Administration) announced that it held a workshop to strengthen the export capabilities of foreign entrepreneurs in Osong on the 26th along with the Chungbuk Creative Economy Innovation Center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Chungbuk Center).

 

   The workshop held at Jeungpyeong Belfore Resort was attended by about 30 people, including foreign entrepreneurs from the Osong Global Startup Center (3rd floor, Cheongju SB Plaza), the Korea Motor Vehicle Administration, the Sejong Invention Promotion Association, and the Chungbuk Center.

 

   Attendees heard a lecture on ‘Success Stories of Foreign Entrepreneurs’ from Nihat Gangnam Global Village Center Director and ‘Strengthening the Capacity of Export Companies through Utilization of FTAs’ from Customs Broker Lee Gil-jun.

 

   May Thingja Kai (Myanmar), CEO of Hayan International, a foreign entrepreneur, said, “I was selected for the foreign business start-up support program early this year and am receiving the necessary incubation, including trade training, trade expert mentoring, start-up space support, and export support,” and added, “Thanks to you, I am the first “Business is going smoothly, with $25,000 worth of export contracts signed,” he said.

 

   Maeng Gyeong-jae, Commissioner of the Economic and Economic Development Administration, said, “We are working to export the excellent products of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in the province by linking them with foreign entrepreneurs,” and added, “We will solidify Osong’s position as an international city and continue to create conditions where foreigners can freely start businesses.” .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충북도, 환경특별도 조성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