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단양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단양군-충북북부보훈지청-단양경찰서, 국가관리묘역 관리・활성화 협약
기사입력  2023/03/16 [12:53]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단양군은 충북북부보훈지청(지청장 어문용), 단양경찰서(서장 김경태)와 함께 국가관리묘역 관리・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3개 기관은 안장자의 명예선양과 유가족의 자긍심 고취를 위한 유기적인 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나라사랑 정신 함양 사업을 함께 추진하게 된다.

 

충북북부보훈지청은 진입 안내판 및 국기게양대 재정비 등 묘역 정비에 국가예산을 반영하고 4월 중 공사 실시, 기념식 등을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국가에서 운영·관리되는 만큼 기반시설 설치 등 체계적인 관리와 인근 관광지와 연계한 호국관광지로 더욱 발전되기를 주민들은 기대하고 있다.

 

충북 단양 국가관리묘역은 6·25 전쟁 시 영춘면 의풍, 동대, 남천 전투에서 지역과 국가를 위해 희생되신 순직경찰 13위가 안장돼있다.

 

한국전쟁의 역사를 돌아보고 그들의 애국정신이 깃든 뜻깊은 공간으로 단양군은 매년 현충일에 추념 행사를 진행하고 정비와 관리에 최선을 다해 왔다.

 

군 담당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충북 단양 국가관리묘역이 많은 사람들의 관심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며, “안장자의 명예선양, 유가족의 자긍심 고취를 위하여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단양 국가관리묘역은 지난해 12월 경찰묘역 중 경남 함양에 이어 두 번째 국가관리묘역으로 지정됐으며, 충청권에서는 최초의 국가관리묘역으로 지정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nyang-gun - Chungcheongbuk-do Veterans Affairs Office - Danyang Police Station, Danyang National Cemetery Management and Revitalization Agreement

-im changyong reporter

 

Danyang-gun announced on the 15th that it had signed a business agreement for the management and revitalization of state-managed graveyards with the North Chungcheong Province Veterans Affairs Office (chief Eo Moon-yong) and the Danyang Police Station (chief Kim Gyeong-tae).

 

Through this agreement, the three organizations will establish an organic system to enhance the honor of the deceased and inspire the pride of the bereaved family, while promoting the project to cultivate the spirit of love for country together.

 

The Chungcheongbuk-do Veterans Affairs Office said that it is planning to reflect the national budget for the maintenance of the graveyard, such as the reorganization of the entrance signboard and flag pole, and plans to carry out construction and commemorative ceremonies in April.

 

As it is operated and managed by the state, residents expect systematic management such as installation of infrastructure and further development as a patriotic tourist destination in connection with nearby tourist attractions.

 

At the National Cemetery in Danyang, Chungcheongbuk-do, 13 police officers who died in the line are buried in the battles of Uipung, Dongdae, and Namcheon in Yeongchun-myeon during the Korean War.

 

As a meaningful space where they can look back on the history of the Korean War and have their patriotic spirit, Danyang-gun has held a memorial event on Memorial Day every year and has done its best in maintenance and management.

 

A person in charge of the military said, “We hope that this agreement will lead to the interest of many people in Danyang National Cemetery in Chungcheongbuk-do.”

 

Meanwhile, Danyang National Cemetery was designated as the second nationally managed cemetery among police cemeteries in December of last year, following Hamyang in South Gyeongsang Province, and the first nationally managed cemetery in Chungcheong Province.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민주당 청주지역 국회의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